사드 체계 일부 한국 도착…한미, “조속한 작전운용 노력 지속”
정치

사드 체계 일부 한국 도착…한미, “조속한 작전운용 노력 지속”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07 15:07:32 | 수정 : 2017-03-07 15:19: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주한미군사령부에 배치할 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일부가 6일 오후 오산기지를 통해 들어왔다. (주한미군사령부 제공)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일부가 한국에 들어왔다. 7일 오전 국방부는 주한미군 사드 포대 중 발사대 2기를 포함한 사드 체계 일부가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전날인 6일 오후 들어왔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사드를 한반도에 배치하기로 한 한미동맹의 결정을 이행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으며, 이날 사드 일부가 한국에 도착한 것은 그 노력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최근 북한이 반복적으로 핵실험을 하고 탄도미사일 발사하면서 주한미군에 사드를 배치하기로 한 한미동맹의 결정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드러났다고 강조하며 조속한 작전운용을 위해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C-17 항공기로 들어온 발사대 2기 등 사드 체계 일부는 오산기지 주한미군 모처로 이동했다. 경북 성주의 사드 부지를 조성하고 배치에 필요한 절차를 마무리하면 성주로 이동할 전망이다. 한미 두 나라는 앞으로도 사드 체계 일부를 들여올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드 배치 문제를 두고 한국 안팎에서 치열한 논쟁과 파장이 있는 점을 의식했는지 주한미군은 “주한미군 사드 체계는 오로지 북한의 미사일로부터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한 미사일 방어체계이며 엄격한 방어체계다. 한미동맹의 방어능력을 향상시킬 것이며 북한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다층 미사일 방어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