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수렁에 빠진 시리아…7년 째로 접어든 내전
국제

깊은 수렁에 빠진 시리아…7년 째로 접어든 내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14 16:44:15 | 수정 : 2017-03-14 17:04:1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300만 5세 이하 아동은 전쟁 없는 세상 알지 못해
1일 내전으로 인해 화상을 당한 시리아 소녀 와파가 쉼터 밖에서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유엔난민기구 제공)
시리아 내전이 11일을 기점으로 6주년을 맞았다. 내전이 발생한 지 7년 째로 접어든 셈이다. 유엔난민기구는 내전으로 인해 시리아 안팎에서 고통 받는 수백만 명의 무고한 시리아인들을 위해 국제사회의 손길이 절박하다고 호소했다.

최근 시리아를 찾은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은 "시리아는 깊은 수렁에 빠져있다. 시리아의 평화와 안전을 되찾기 위한 (국제사회의) 과감한 행동이 취해지지 않는다면 이 전쟁으로 인한 피해는 몇 세대가 지나도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내전 여파로 인도주의적 지원이 필요한 시리아인이 1350만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630만 명은 시리아 안에서 집을 잃은 국내실향민이다. 수십 만 명은 타국의 보호를 기대하며 위험한 바닷길을 통해 시리아를 탈출했다. 300만 명의 5세 이하 시리아 아동은 전쟁을 하지 않은 세상을 알지 못하는 실정이다.

490만 명의 시리아인은 타국에서 난민으로 살아가고 있으며 이 중 대다수는 인접국의 보호를 받고 있다. 시리아 난민을 보호하는 해당 나라 역시 사회·경제·정치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 난민은 대부분 여성과 아동이다.

그란디 고등판무관은 "(시리아에서)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지고, 무고한 민간인들이 죽임을 당하며, 삶터가 무너지고, 상업과 생계는 산산이 부서졌다. 이는 우리 공동의 실패"라고 꼬집었다.

유엔난민기구는 수년 동안 수백만 난민들의 생존에 필수적인 지원을 제공했다. 지난 한 해 동안만 100만 명 이상의 시리아인에게 겨울 영하의 날씨를 이길 수 있도록 동절기구호품을 지원했다. 400만 명에게 식량·의료품·침구 등 기초구호품을 제공했다. 200만 명에게 아동보호·교육·건강 서비스를 제공했다.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리아 일부 지역으로는 접근이 어려워 구호품과 필수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자체가 어려운 실정이다.

유엔난민기구는 "난민들의 수요는 큰 폭으로 증가하는 반면 기금마련은 뒤처지고 있다"고 걱정했다. 유엔은 올해 시리아 국내실향민과 난민을 위해 각 나라에 80억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는 4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회담이 시리아 지원 기금을 예측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그란디 고등판무관은 "방대한 난민의 수요에 우리가 응대할 수 있도록 공여국들이 적절한 기금을 유연한 자세로 기탁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 방대한 난민의 수요에 우리가 응대할 수 있도록 공여국들이 적절한 기금을 유연한 자세로 기탁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여기어때’ 앱 이용자 개인정보 99만여 건 유출 확인
숙박 앱 ‘여기어때’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99만여 건이 유출된 사실이 정부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방송통신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달 7~17일 발생한 (주)위드이노베이션의 ‘여기어때’ 앱 개인정보 유출 침해사고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단’(이하 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이번 개인정보 유출은 ‘여기어때’ 서비스 이용 고객들에게 총 4,817건의 협박성 음란문자가 발송되면서 알려졌다. 이에 정부 당국은 개인정보 유출 침해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사고 원인을 분석해 유사피해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조사단을 구성했다. 조사단은 웹서버 로그 1560만건과 공격서버·PC 5대를 분석해 해킹의 구체적인 방법과 절차, 개인정보 유출 규모를 확인했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예약 정보 91만705건, 제휴점 정보 1천163건, 회원 정보 7만8천716건으로, 총 990,584건(중복제거)에 달한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