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수렁에 빠진 시리아…7년 째로 접어든 내전
국제

깊은 수렁에 빠진 시리아…7년 째로 접어든 내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14 16:44:15 | 수정 : 2017-03-14 17:04:1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300만 5세 이하 아동은 전쟁 없는 세상 알지 못해
1일 내전으로 인해 화상을 당한 시리아 소녀 와파가 쉼터 밖에서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유엔난민기구 제공)
시리아 내전이 11일을 기점으로 6주년을 맞았다. 내전이 발생한 지 7년 째로 접어든 셈이다. 유엔난민기구는 내전으로 인해 시리아 안팎에서 고통 받는 수백만 명의 무고한 시리아인들을 위해 국제사회의 손길이 절박하다고 호소했다.

최근 시리아를 찾은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은 "시리아는 깊은 수렁에 빠져있다. 시리아의 평화와 안전을 되찾기 위한 (국제사회의) 과감한 행동이 취해지지 않는다면 이 전쟁으로 인한 피해는 몇 세대가 지나도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내전 여파로 인도주의적 지원이 필요한 시리아인이 1350만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630만 명은 시리아 안에서 집을 잃은 국내실향민이다. 수십 만 명은 타국의 보호를 기대하며 위험한 바닷길을 통해 시리아를 탈출했다. 300만 명의 5세 이하 시리아 아동은 전쟁을 하지 않은 세상을 알지 못하는 실정이다.

490만 명의 시리아인은 타국에서 난민으로 살아가고 있으며 이 중 대다수는 인접국의 보호를 받고 있다. 시리아 난민을 보호하는 해당 나라 역시 사회·경제·정치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 난민은 대부분 여성과 아동이다.

그란디 고등판무관은 "(시리아에서)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지고, 무고한 민간인들이 죽임을 당하며, 삶터가 무너지고, 상업과 생계는 산산이 부서졌다. 이는 우리 공동의 실패"라고 꼬집었다.

유엔난민기구는 수년 동안 수백만 난민들의 생존에 필수적인 지원을 제공했다. 지난 한 해 동안만 100만 명 이상의 시리아인에게 겨울 영하의 날씨를 이길 수 있도록 동절기구호품을 지원했다. 400만 명에게 식량·의료품·침구 등 기초구호품을 제공했다. 200만 명에게 아동보호·교육·건강 서비스를 제공했다.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리아 일부 지역으로는 접근이 어려워 구호품과 필수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자체가 어려운 실정이다.

유엔난민기구는 "난민들의 수요는 큰 폭으로 증가하는 반면 기금마련은 뒤처지고 있다"고 걱정했다. 유엔은 올해 시리아 국내실향민과 난민을 위해 각 나라에 80억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는 4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회담이 시리아 지원 기금을 예측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그란디 고등판무관은 "방대한 난민의 수요에 우리가 응대할 수 있도록 공여국들이 적절한 기금을 유연한 자세로 기탁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 방대한 난민의 수요에 우리가 응대할 수 있도록 공여국들이 적절한 기금을 유연한 자세로 기탁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침몰 161일'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 정부 입만 바라보다 미국행
남대서양에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한 지 7일로 161일째...
생리대 논란 검찰 수사로 번지나…깨끗한나라, 김만구 강원대 교수 고소
일회용 생리대 '릴리안'을 생산하는 깨끗한나라가 생리대 유해물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