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 2위' 차준환, 메달 색깔은 결국 '4회전 점프'
스포츠

'쇼트 2위' 차준환, 메달 색깔은 결국 '4회전 점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16 09:14:40 | 수정 : 2017-03-16 09:20:0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료사진,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희망 차준환이 12일 오전 서울 노원구 태릉 아이스 링크에서 열린 훈련 공개 행사에서 본격적인 훈련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소년 김연아' 차준환(16·휘문중)이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메달에 근접했다. 그것도 금메달이다.

차준환은 15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2.34점을 획득, 전체 45명 가운데 2위에 올랐다.

기술점수(TES) 45.27점, 예술점수(PCS) 37.07점을 얻었다.

83.48점을 받아 쇼트프로그램 1위에 오른 드미트리 알리예프(러시아)와의 격차는 불과 1.14점이다.

3위는 82.23점을 받은 알렉산드르 사마린(러시아)이다. 차준환에 불과 0.11점 뒤졌다.

프리스케이팅에서 이들 세명이 우승을 놓고 경쟁할 전망이다.

지난해 12월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열린 2016~2017 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도 알리예프와 차준환, 사마린이 메달을 나눠가졌다.

당시 알리예프가 240.07점으로 금메달을, 사마린이 236.52점으로 은메달을 땄고, 차준환이 225.55점으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차준환은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이들을 넘는 것이 숙제다.

이미 차준환은 한국 남자 피겨의 역사를 새로 써가고 있다.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ISU 공인 주니어 역대 최고점인 239.47점을 받아 우승한 차준환은 7차 대회에서 오른 발목과 고관절 부상을 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20.54점으로 정상에 섰다.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주니어 그랑프리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맛본 것은 차준환이 최초였다. 여자 싱글에서도 한국 선수가 2연속 우승을 차지한 것은 '피겨여왕' 김연아가 유일했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권을 거머쥔 차준환은 3위를 차지, 한국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입상에 성공했다.

여자 싱글까지 통틀어도 김연아가 2004~2005시즌, 2005~2006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해 각각 2위, 1위를 차지한 이후 11년 만에 나온 메달이었다.

차준환은 이날 쇼트프로그램에서도 의미 있는 점수를 받았다.

차준환의 쇼트프로그램 점수는 지난해 9월 2016~2017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기록한 자신의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최고점(79.34점)을 3점 끌어올렸다.

한국 남자 선수가 국제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80점의 벽을 넘은 것은 차준환이 최초다.

시니어 선수들과 달리 주니어 선수들은 보호 차원에서 쇼트프로그램에서 4회전 점프를 뛸 수 없다. 4회전 점프 없이 쇼트프로그램에서 80점대에 진입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

이번 대회 이전까지 주니어 무대 쇼트프로그램에서 ISU 공인 점수가 80점대를 넘긴 것은 4명 뿐이다.

우노 쇼마(일본)가 2015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84.87점을 받은 것이 역대 최고점이다.

알리예프가 지난해 12월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기록한 81.37점이 2위였고, 사마린이 같은 대회에서 81.08점을 기록했다. 빈센트 저우(미국)가 올 시즌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기록한 80.53점이 뒤를 이었다.

차준환의 이날 점수는 역대 주니어 대회 쇼트프로그램 최고점 3위에 해당하는 셈이다. 우노가 시니어 무대에 나서고 있기 때문에 현재 주니어 선수들이 얻은 점수 가운데서는 두 번째로 높다.

프리스케이팅에서 차준환의 메달 색은 4회전 점프에서 판가름이 날 전망이다.

올 시즌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쿼드러플 살코 단독 점프를 한 차례만 뛰었다.

시니어 무대를 앞두고는 다른 4회전 점프도 필요하기 때문에 차준환은 쿼드러플 토루프도 틈틈이 연마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는 쿼드러플 토루프를 뛰는 대신 쿼드러플 살코 단독 점프와 쿼드러플 살코-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추가했다.

알리예프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쿼드러플 토루프 단독 점프를 한 차례만 뛴다. 사마린은 쿼드러플 토루프-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쿼드러플 토루프 단독 점프를 시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계획한대로 연기를 한다는 보장은 없지만, 차준환이 큰 실수만 저지르지 않는다면 정상까지 노려볼 수 있다.

쿼드러플 살코의 기본점은 10.50점이고, 쿼드러플 토루프의 기본점은 10.30점이다.

아직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입상에 성공한 한국 남자 선수는 없다. 차준환이 메달을 따면 최초다.

여자 싱글까지 따져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것은 '피겨여왕' 김연아 뿐이다. 김연아는 2005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땄고, 2006년 정상에 섰다.

차준환은 경기 후 대한빙상경기연맹을 통해 "점프는 그날의 상황에 따라 달라 완성도나 성공률을 말하기는 어렵다"면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주력해 마무리를 잘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나왔어?"·"죽으면 안 돼"…세월호 선조위, 휴대전화 복구 결과 공개
26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세...
朴, 6시간 재판에 딱 '19자' 발언…하품·팔짱·미소도
"나중에…", "자세한 건 추후에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박근혜...

TODAY 뉴스

더보기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한 항소심에서 법원이 1심보다 더 무거운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9부(부장판사 함상훈)는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한 모(22) 씨와 정 모(21) 씨에게 징역 7년, 김 모(22) 씨와 박 모(21)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한 씨의 형량은 1심과 동일하고, 정 씨, 김 씨, 박 씨의 경우 1심보다 형량이 1년씩 늘어났다.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던 다른 김 모(22)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또 다른 김 모(22) 씨에게는 원심과 동일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