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과일값 두자릿수 뜀박질…'체감물가' 5년여만에 최고
경제

휘발유·과일값 두자릿수 뜀박질…'체감물가' 5년여만에 최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5 15:57:43 | 수정 : 2017-04-05 16:01: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체감물가지수 2.8% 상승 귤 106.2%↑, 포도 9.4%↑…신선과실, 전년 동월比 15.7%↑
자료사진, 설을 2주일 가량 앞둔 1월 1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반여농산물도매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선물용 과일을 구입하고 있다. (뉴시스)
석유류 상승과 더불어 과일값이 크케 오르면서 가계 체감물가가 5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3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 2012년 6월(2.2%) 이후 가장 높았는데, 체감물가는 이보다도 더 높았다.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8%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구입 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으로 작성한다.

품목 별로 들여다보면 과일가격 상승폭이 심상치 않다.

특히 귤 가격은 지난해 12월 16.2% 오르는데 그쳤지만, ▲1월 39.3% ▲2월 63.3% ▲3월 106.2% 뛰어올랐다. 석달 만에 가격 상승폭이 7배 가까이 확대됐다.

지난해 12월 10% 감소했던 오렌지 가격도 석달 뒤에는 4.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사과도 3.6%에서 4.9%로 가격 상승폭이 늘었다.

포도(9.4%)와 바나나(5.3%)의 경우 가격 상승폭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신선식품지수가 전년 동월에 비해 7.5% 올랐는데, 하위 항목인 신선과실이 15.7% 상승한 것도 꿈틀대는 과일값을 보여준다.

국제유가 회복에 따른 석유류 가격 상승도 체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3월 휘발유 가격은 전년 동월에 비해 12.4% 상승했다. 경유와 자동차용 액화석유가스(LPG)는 이보다도 높은 18.2%, 15.8% 씩 올랐다.

통계청이 제시한 지출목적별 동향에서도 교통 가격이 전년 동월에 비해 6.4%나 올랐다.

식탁에 주로 오르는 육류 가격 상승도 체감물가를 높인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닭고기 가격이 11.3% 올랐고, 돼지고기 가격도 8.0% 올랐다.

이 밖에 오징어(45.6%), 당근(71.8%), 감자(14.5%), 무(17.5%), 콩나물(8.3%) 등도 전년에 비해 가격이 높아지면서 소비자들의 체감물가를 끌어올렸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최근 유가 조정 움직임, 농산물 가격 안정 추세 등을 감안하면 추가적인 상승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면서도 "국제유가 변동, 가뭄 등 봄철 기상재해 발생 여부 등에 따른 변동요인이 상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