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8' 예약판매 첫날부터 '불티'…"분위기 좋다"
경제

'갤S8' 예약판매 첫날부터 '불티'…"분위기 좋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22:27:34 | 수정 : 2017-04-07 22:30:3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S8 64기가 오키드그레이·S8+ 128기가 블랙 선호
예약 구매고객 정시 출시 21일보다 3일 빠른 개통
삼성전자 갤럭시S8 예약판매 시작일인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딜라이트 홍보관에서 시민들이 예약접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의 예약판매를 시작한 첫날, 이동통신사 예약판매 전용 사이트에 접속 장애가 발생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증명했다.

7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공식 온라인몰과 전국 대리점에는 갤럭시S8 예약 가입에 대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심지어 LG유플러스 갤럭시S8 예약판매 전용 사이트(s8.uplus.co.kr)는 예약 가입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이날 오전 9시부터 1시간 반가량 접속 장애가 빚어졌다.

이 같은 인기는 한창 업무에 바쁜 금요일 평일 오후 시간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발길을 휴대폰 대리점으로 이끌게 했다.

이통사 관계자는 "오랜만에 평일 오전부터 매장 분위기가 활기를 보였다"면서 "그간 추이를 볼때, 퇴근시간부터 주말 사이에 내방객들이 늘면서 많은 예약판매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실제로 서울 시내 일대 휴대폰 대리점에는 오전부터 다양한 연령층의 소비자들이 몰렸다. 직원들은 갤럭시S8의 색상 및 용량 등을 비교해보고 예약상담을 받는 소비자들을 응대하느라 분주했다.

소비자들은 갤럭시S8의 64기가 오키드 그레이 색상과 갤럭시S8+의 128기가 블랙 색상을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을지로의 한 대리점 관계자는 "갤럭시S8 예약판매 소식이 전해지면서 며칠 전부터 내방객들과 문의가 늘기 시작했다"며 "오늘만 내방객 수가 평소 대비 2배 정도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예약판매 마케팅도 효과를 보고 있다. 6GB 램을 탑재한 갤럭시S8+단말기에 한해 제공하는 '삼성 덱스(Dex)‘를 받으려는 예약 가입자들이 많다는 전언이다.

광화문의 한 대리점 관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비교적 금전적인 여유가 있는 편이라 가장 스펙이 좋은 갤럭시 S8+를 선택하는 빈도도 높은 것 같다"며 "가격은 갤럭시S8보다 6만5000원 가량 비싸지만 그에 상응하는 사은품을 제공하기 때문에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8과 갤럭시S8+ 가격은 각각 93만5000원과 99만원이다. 6GB RAM(메모리 128GB)을 탑재한 갤럭시S8+의 가격은 115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갤럭시S8는 미드나이트 블랙, 오키드 그레이, 아크틱 실버 3가지 색상으로, 갤럭시S8+는 코랄 블루, 오키드 그레이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6GB RAM을 탑재한 갤럭시S8+는 미드나이트 블랙 컬러다.

삼성전자는 예약 구매 고객 중 18일부터 24일까지 개통 후 이벤트에 참여한 경우 최신 블루투스 스피커 '레벨 박스 슬림(9만9000원)'을 제공한다. 특히 6GB 램을 탑재한 갤럭시S8+ 예약 구매 고객은 갤럭시S8+을 이용해 데스크탑PC와 같은 경험을 제공하는 '삼성 덱스(Dex)(15만9000원)'를 선택할 수 있다.

예약 구매는 체험 매장인 3000여개의 모바일 특화 체험매장 S·ZONE 을 비롯한 전국의 모든 이동통신 매장 및 주요 온라인몰에서 오는 17일까지 가능하다. 예약 구매 고객은 국내 정시 출시일인 21일보다 3일 빠른 18일부터 개통할 수 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