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대표팀 "여자축구 미래 걸렸다는 각오로 뛰었다"
스포츠

女대표팀 "여자축구 미래 걸렸다는 각오로 뛰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22:47:27 | 수정 : 2017-04-07 22:50:2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7일 오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B조 2차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 1:1 무승부로 경기가 끝나자 동점골을 넣은 장슬기(10번 뒤)가 동료들과 포옹을 하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왼쪽은 윤덕여 감독. (뉴시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7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아시안컵 B조 예선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대표팀은 비록 북한과 승패를 가리지 못했지만, 경기장을 가득 채운 평양 관중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서 무승부를 챙겨 내년 본선 진출 희망을 밝혔다.

이날 패했다면 대표팀은 내년 요르단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본선은 물론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에도 나설 수 없다. 아시안컵 본선이 월드컵 예선을 겸하기 때문이다. 대표팀 선수들은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한 뒤 "여자 축구의 미래를 지켜냈다"며 웃었다.

귀중한 무승부를 이끌어낸 일등공신은 골키퍼 김정미(현대제철)다. 김정미는 초반 북한에 내준 패널티킥을 막아냈고, 한국은 일방적으로 흐를 수 있던 위기에서 벗어났다.

김정미는 "페널티킥 때 상대 선수에게 '어디로 찰 거냐, 왼쪽으로 찰 거지'하고 작게 말을 걸며 나름 심리전을 걸었는데, 통했던 것 같다"며 "경기 전날 페널티킥 연습을 했던 게 신의 한수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양 팀 선수들은 거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김정미가 페널티킥을 쳐내자 재차 뛰어들어온 상대 선수의 발에 김정미가 맞았다. 이를 본 한국 선수들이 항의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김정미는 "전반전이 끝나고 골을 먹혔지만 '괜찮다'고 이야기했다. 동점골을 넣은 뒤에는 선수들 눈에서 빛이 났고, 최전방 공격수까지 수비로 내려와 온 힘을 다해 뛰었다"고 설명했다.

천금같은 동점골을 넣은 장슬기(현대제철)는 "오늘 친구 이금민의 생일이었는데 골을 넣어서 뜻깊었다. 신경전도 심했고 응원 소리도 예상보다 커 경기장에서 아무 소리도 안 들릴 정도였다. 소음 대비 훈련이 효과가 있었다. 우리를 응원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뛰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표팀 에이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끝까지 버텨준 동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며 "승리하진 못했지만 무승부 역시 긍정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두 경기가 더 남은 만큼 끝까지 방심하지 않겠다"며 "착실히 준비해 본선에 꼭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여자 대표팀은 오는 9일 홍콩, 11일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포스코, 근로자 질식사 사과문 발표 “철저한 원인 규명…후속 수습 지원”
경북 포항시에 있는 포항제철소에서 25일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
현직 경찰관, 아내 살해한 혐의로 긴급 체포…범행 자백
24일 경북 영천경찰서가 영천시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현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