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대표팀 "여자축구 미래 걸렸다는 각오로 뛰었다"
스포츠

女대표팀 "여자축구 미래 걸렸다는 각오로 뛰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22:47:27 | 수정 : 2017-04-07 22:50:2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7일 오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B조 2차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 1:1 무승부로 경기가 끝나자 동점골을 넣은 장슬기(10번 뒤)가 동료들과 포옹을 하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왼쪽은 윤덕여 감독. (뉴시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7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아시안컵 B조 예선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대표팀은 비록 북한과 승패를 가리지 못했지만, 경기장을 가득 채운 평양 관중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서 무승부를 챙겨 내년 본선 진출 희망을 밝혔다.

이날 패했다면 대표팀은 내년 요르단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본선은 물론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에도 나설 수 없다. 아시안컵 본선이 월드컵 예선을 겸하기 때문이다. 대표팀 선수들은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한 뒤 "여자 축구의 미래를 지켜냈다"며 웃었다.

귀중한 무승부를 이끌어낸 일등공신은 골키퍼 김정미(현대제철)다. 김정미는 초반 북한에 내준 패널티킥을 막아냈고, 한국은 일방적으로 흐를 수 있던 위기에서 벗어났다.

김정미는 "페널티킥 때 상대 선수에게 '어디로 찰 거냐, 왼쪽으로 찰 거지'하고 작게 말을 걸며 나름 심리전을 걸었는데, 통했던 것 같다"며 "경기 전날 페널티킥 연습을 했던 게 신의 한수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양 팀 선수들은 거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김정미가 페널티킥을 쳐내자 재차 뛰어들어온 상대 선수의 발에 김정미가 맞았다. 이를 본 한국 선수들이 항의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김정미는 "전반전이 끝나고 골을 먹혔지만 '괜찮다'고 이야기했다. 동점골을 넣은 뒤에는 선수들 눈에서 빛이 났고, 최전방 공격수까지 수비로 내려와 온 힘을 다해 뛰었다"고 설명했다.

천금같은 동점골을 넣은 장슬기(현대제철)는 "오늘 친구 이금민의 생일이었는데 골을 넣어서 뜻깊었다. 신경전도 심했고 응원 소리도 예상보다 커 경기장에서 아무 소리도 안 들릴 정도였다. 소음 대비 훈련이 효과가 있었다. 우리를 응원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뛰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표팀 에이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끝까지 버텨준 동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며 "승리하진 못했지만 무승부 역시 긍정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두 경기가 더 남은 만큼 끝까지 방심하지 않겠다"며 "착실히 준비해 본선에 꼭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여자 대표팀은 오는 9일 홍콩, 11일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용산 건물 붕괴’ 합동감식 “폭발·화재 때문 아냐”
지난 3일 무너진 서울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현장 합동감식 결과,...
"유명 해외 배송업체 사칭한 이메일 악성코드 주의하세요"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입하는 국내 소비자가 늘면서 이들을 상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명예훼손 혐의 지만원 씨 고소
임종석(52)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을 가리켜 주사파라고 ...
‘후원금 강요’ 장시호, 항소심서 징역 1년 6개월로 감형
대기업을 상대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강요한 혐의 등...
"FIFA, 사과 후 오류 수정…'전범기 티셔츠'는 아직 판매"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한국 대표팀...
담뱃갑 경고 그림 청소년에 효과…10명 중 8명 “담배 안 피워야겠다”
담뱃값 경고 그림이 청소년의 흡연 예방과 금연에 효과가 있다는 ...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 강효상, "양상훈 주필을 파면하라" 요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이달 29일 조선일보·TV조선을 겨냥해...
무좀약·순간접착제 안약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무좀약, 순간접착제 등 안약 용기와 유사한 형태의 용기에 담긴 ...
"안전하단 말 믿었는데…중국서 들여온 라텍스 매트리스도 라돈 방출"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나와 파문이 커지는 ...
박상기 법무, 몰카 영상 ‘상습·영리목적’ 유포 구속 수사 지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몰래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