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러시아,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은폐 도와” 맹비난
국제

백악관 “러시아,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은폐 도와” 맹비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2 12:55:01 | 수정 : 2017-05-03 14:47:1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푸틴, “유엔에 진상조사 요청하겠다” 밝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동하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백악관이 러시아가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을 감추려 했다고 비난하면서 미·러 두 나라가 정면충돌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CNN·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료는 미국 국가안보회의가 작성한 4쪽짜리 기밀해제 문서를 인용해 시리아 정권이 자국민에게 사린가스를 사용했음이 확실하다고 지적하며 러시아 정부가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 은폐를 돕고 있다고 직설적으로 비난했다. 이 보고서는 4일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칸셰이쿤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 피해자들로부터 채취한 샘플분석에 기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료는 시리아가 화학무기를 사용할 때 러시아가 개입했는지 결정적인 증거를 내놓지는 않았지만 “러시아가 그곳(시리아 칸셰이쿤)에서 일어난 일을 덮으려 한 것이 명확해 보인다”고 언급했다. 백악관은 “시리아 정권과 러시아가 민간인들에게 화학무기를 사용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에 대해 국제사회를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정부는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 공격을 하기 전 러시아 군이 알 샤이라트 기지에 주둔해 있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백악관의 다른 관계자는 “시리아 군이 화학무기 공격을 계획, 준비하고 실행한 시설에 함께 있었으면서 이를 사전에 알지 못했다는 것이 가능한가”라며 “러시아에 물어볼 가치가 있는 질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화학무기 사용을 은폐하려는) 러시아의 주장은 시리아 정권에 대한 비난을 피하고 반군의 신뢰성을 깎아내리려는 패턴과 맞아 떨어진다”고 발언했다.

이날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취임 후 연 첫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정권이 화학무기를 또 사용한다면 미국도 다시 군사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화학무기 사용은 시리아가 가입(2013년)한 화학무기금지협약에 반하는 행동으로 엄중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유엔에 진상조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같은 날 모스크바를 방문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연 공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푸틴 대통령은 시리아 정권이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미국의 주장을 언급하며, “지난 2003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미국 대표단이 이라크에서 화학무기를 발견했다고 발언하고 이라크를 침공했던 사건과 매우 닮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라크에서 미국의 군사행동으로 인해 그 나라가 대대적으로 파괴됐고 테러위협이 증가했으며 ISIL(Islamic State of Iraq and the Levant·IS 전신)이 출현하게 됐다”고 꼬집었다. 당시 이라크의 대량살상무기 보유는 결국 입증되지 않았다.

한편 미국은 6일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을 응징하겠다며 시리아 알 샤이라트 공군기지를 토마호크 순항미사일로 폭격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