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아사다 "김연아, 좋은 자극 준 선수"
스포츠

떠나는 아사다 "김연아, 좋은 자극 준 선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3 08:52:09 | 수정 : 2017-04-13 08:55:0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전일본피겨선수권 끝나고 은퇴 결심, 결혼은 아직"
2010년 2월 25일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김연아가 은메달을 딴 아사다마오와 포옹하는 모습. (AP=뉴시스)
정들었던 빙판과 작별을 고한 일본 피겨스타 아사다 마오(27·일본)는 마지막 순간 동갑내기 라이벌 김연아(27)를 떠올렸다.

아사다는 12일 오전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었다. 50분 넘게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는 김연아의 이름이 어김없이 등장했다.

1990년생 동갑내기인 김연아와 아사다는 어린 시절부터 크고 작은 대회에서 여러 차례 격돌했다.

주니어 시절에는 당시 여자 싱글 선수로 흔치 않은 트리플 악셀에 성공한 아사다가 우위를 보였지만 2006~2007시즌부터는 김연아가 아사다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건 경우가 많았다. 올림픽 우승을 놓고 맞붙었던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서도 승자는 김연아였다.

아사다는 '자신에게 김연아는 어떤 존재였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15~16살부터 함께 대회를 치렀다. 서로 좋은 자극을 주고받으면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떠올렸다.

실제로 두 선수는 서로를 견제하는 과정에서 꾸준히 실력을 끌어올리며 세계 피겨계를 쌍끌이했다.

선수 신분으로는 마지막으로 마이크 앞에 선 그는 20년 넘게 피겨 선수로 지내면서 느꼈던 감정들을 가감 없이 털어놨다.

아사다는 지난해 12월 전일본선수권에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난 뒤 은퇴를 결심했다면서 "힘들 일도 많았지만 극복할 수 있었던 것은 팬들의 응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연기로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을 꼽았다. 정상을 노리던 아사다는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거푸 실수를 범해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하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는 완벽에 가까운 모습으로 '역시 아사다'라는 찬사를 받았다.

아사다는 "굳이 하나를 꼽자면 소치에서의 프리스케이팅이다. (쇼트프로그램 이후) 매우 힘들었지만 만회할 수 있었다. 올림픽에서 나온 연기라 더욱 좋았다"고 회상했다.

다시 태어나도 피겨 스케이팅 선수로 지내고 싶으냐는 질문에는 단호하게 고개를 저었다. 아사다는 "아무런 후회도 없다. 또 다른 인생이 있다면 피겨 선수의 길을 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결혼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상대가 없다"고 밝힌 아사다는 "가보고 싶은 나라 중 하나가 대만이다. 친구인 후쿠하라 아이에게 부탁해 볼 의향은 있다"고 웃었다. 일본 대표 탁구선수인 후쿠하라 아이는 지난해 대만 출신 탁구선수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한편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기자회견장에는 무려 430여명의 취재진이 몰렸다. 기자회견은 TV, 라디오, 인터넷 등을 통해 일본 전역에 생중계됐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서울농수산식품公-청과상인, ‘가락몰 이전’ 2년 갈등 해소
가락시장 현대화시설 ‘가락몰’로의 이전을 둘러싼 농수산식품공사와 청과상인들의 갈등이 2년여 만에 해결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이하 공사)와 청과직판상인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8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가락몰 이전에 대해 최종 합의하고 합의서에 서명했다. 지난 2015년 2월 ‘가락몰’이 준공돼 가락몰 입주대상인 직판상인 808명이 가락몰로 이전했지만 청과직판상인 661명 중 330명은 사전협의 부족 등의 이유로 이전을 거부하며 기존 영업장에 그대로 머물러왔다. 공사와 협의회는 지난 2년여 간 지속돼온 이전 분쟁이 파국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달부터 세 차례의 협상을 통해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14일 미이전 상인을 대상으로 합의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한 결과 다수가 찬성해 최종 합의로 이어지게 됐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