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가안보보좌관, “북한 문제 곪아서 터지려 해…모든 선택지 고려”
국제

미 국가안보보좌관, “북한 문제 곪아서 터지려 해…모든 선택지 고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7 09:24:12 | 수정 : 2017-05-02 16:49:1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트럼프, 핵 위협 용납 안 해…미 국민에 가장 이익인 행동 할 것”  
“수개월 내 군사적 충돌 외 다른 행동 취할 좋은 기회 있을 것”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2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리조트 마라라고에서 H. R. 맥마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 대화하고 있다. (AP=뉴시스)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 문제에 대해 “곪아서 터질 때가 됐다”며 미국이 북한문제 해결을 위해 군사적 행동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를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허버트 맥마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미국 ABC 방송 프로그램 ‘This Week’와의 인터뷰에서 최근의 북한 미사일 실험에 대해 “도발적이고 불안정하며 위협적인 북한 정권의 행동 패턴과 일치한다”면서 “(북한의 위협을) 지속시킬 수 없는 상황이라는 국제적 합의가 있다”고 말했다.

맥마스터 보좌관은 북한에 대응하기 위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적대적인 정권(북한)이 핵무기로 미국과 동맹국, 파트너 국가들을 위협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국방부, 국무부, 정보국의 대책들을 통합할 것을 국가안보회의에 요구했다. 북한이 불안정한 행동을 계속하고 비핵화를 거절한다면 우리는 동맹국들에 선택지를 제공하고 그들을 준비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 문제에 관한 선택지 중에 군사적 행동도 포함돼 있다고 언급했다. 군사적 행동도 여전히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 “(군사적 행동을 포함해) 고려하고 있는 모든 선택지를 개선하고 개발하고 있다”고 간접적으로 답했다. 이어 “확실한 것은 북한이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한 실패를 겪더라도 점점 나아지고 무언가를 배워간다는 점”이라며 “북한이 불안정한 행위와 무기개발을 멈추고 비핵화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인터뷰를 통해 맥마스터 보좌관은 조만간 미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를 실행할 것임을 암시하기도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전의 대통령들과 다른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며 북한 문제에 대한 현 상황을 “곪아서 터지려고 한다”고 비유하고, “평화적 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취할 때”라고 진단했다. 그는 “수주일에서 수개월 내 군사적 충돌 외에 다른 행동을 취할 좋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우리는 (군사적 충돌이 발생하는)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트위터에서 “중국이 북한 문제에서 우리와 함께 일하고 있는데 왜 내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이라 불러야 하는가?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 지 보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중국이 대북 압박을 강화하는 대신 미국이 중국에 대한 무역 보복을 유보하고 있음을 드러내며 중국을 압박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는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 북한을 압박하는 메시지를 쏟아내고 있다. 16일에는 “우리 군대는 증강되고 있고 그 어느 때보다 급속하게 강력해지고 있다. 솔직히 말하면 우리는 (군사력 증강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언급했다. 앞서 11일에는 “북한은 문제를 바라고 있다. 만약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기로 결정한다면 좋을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그들 없이도 문제를 해결할 것이다!”는 메시지를 올린 바 있다.

이에 트위터를 통한 트럼프의 공격적인 발언이 갈등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실제 14일 한성렬 북한 외무성 장관은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는 항상 공격적(트위터) 단어로 도발해 온다. 그가 원한다면 우리는 전쟁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미국을 겨냥한 여론전을 펼쳤다. 그는 “미국이 신중하지 못한 군사행동 징후를 보이면 우리는 선제타격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맥마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북한이 무기 개발을 멈추고 한반도를 비핵화 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을 북한 정권에 명확하게 알려준다”면서 “대통령은 미 국민에게 가장 이익이 되는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