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결석 학생 13명…경찰·교육부 "소재 파악 중"y
사회

무단결석 학생 13명…경찰·교육부 "소재 파악 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7 14:50:31 | 수정 : 2017-04-17 15:11: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전화·가정방문하고 출입국 기록도 확인
17일 교육부의 '2017학년도 사유 없이 결석한 초·중학생 조사결과'에 따르면 교육 현장에서 소재를 확인하기 어려운 학생이 1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합동점검은 전국 초·중학교 학생 410만여 명을 전수조사한 것이며, 학교·교육청·경찰청과 협력해 진행했다. 교육부가 경찰에 소재파악을 의뢰한 76명 중 63명 학생의 안전을 확인했지만 나머지 13명의 학생은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하는 상태다.

13명 중 초등학생은 2명, 중학생은 11명이다. 경기도·충남도에 사는 학생이 각각 3명, 서울에 2명이며, 대구·인천·대전·전남·제주에 사는 학생이 각 1명씩이다.

교육부는 이번 합동점검이 학생들을 아동학대 위험으로부터 사전에 보호하고 학대 피해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학교와 경찰청이 정보를 공유 하며 긴밀히 협조했다. 지난해 초 경기도 평택에서 발생한 신원영군 학대사망사건이 발생하는 등 아동학생이 발생하자 교육부는 무단결석·장기결석 학생과 입학할 나이임에도 입학하지 않은 학생들을 전수조사하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학교와 교육청은 학생이 무단결석한 당일 부터 각 가정에 전화를 하거나 가정방문하고, 출입국 기록을 확인하는 식으로 대부분 학생의 소재와 안전을 확인하고 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서울농수산식품公-청과상인, ‘가락몰 이전’ 2년 갈등 해소
가락시장 현대화시설 ‘가락몰’로의 이전을 둘러싼 농수산식품공사와 청과상인들의 갈등이 2년여 만에 해결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이하 공사)와 청과직판상인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8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가락몰 이전에 대해 최종 합의하고 합의서에 서명했다. 지난 2015년 2월 ‘가락몰’이 준공돼 가락몰 입주대상인 직판상인 808명이 가락몰로 이전했지만 청과직판상인 661명 중 330명은 사전협의 부족 등의 이유로 이전을 거부하며 기존 영업장에 그대로 머물러왔다. 공사와 협의회는 지난 2년여 간 지속돼온 이전 분쟁이 파국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달부터 세 차례의 협상을 통해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14일 미이전 상인을 대상으로 합의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한 결과 다수가 찬성해 최종 합의로 이어지게 됐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