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 이관 중단해야”
사회

시민단체 “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 이관 중단해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7 15:51:57 | 수정 : 2017-05-16 15:34:3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黃 권한대행의 이관·보호기간 지정…법적 근거 없어 ‘위헌’”  
“세월호·위안부 문제 파묻힐 가능성 커…국민 알 권리 침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주민선테 앞에서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와 녹색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기록물 이관 및 대통령지정기록물 지정’ 절차를 동결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정보공개센터 제공)
17일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시절 생산된 기록물을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하는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이를 ‘위헌’이라고 비판했다.  

녹색당과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이하 정보공개센터)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박 전 대통령 관련 기록물의 대통령기록물 지정·이관 반대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박근혜 정권 관련자들이 대통령기록에서 손을 떼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대통령기록물법)에 따르면 대통령의 직무수행과 관련해 대통령과 보좌기관, 자문기관, 경호기관 등이 생산·접수한 기록물과 물품은 대통령 임기가 종료되기 전까지 기록관으로 이관해야 한다. 대통령기록관은 대선이 치러지는 다음달 9일까지 이관을 마치기 위해 지난달부터 이관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

녹생당과 정보공개센터 관계자들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정부가 무리하게 대통령기록 이관과 보호기간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관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부역자들이 대통령기록에 손을 댄다면 기록의 멸실이나 은폐가 자행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4일 이들 단체는 황 권한대행이 대통령기록물을 이관하고 열람·사본제작·자료제출을 제한하는 보호기간을 지정하는 것은 위헌이라며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청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미 3월 10일 임기가 끝났고, 대통령기록물법에 대통령이 파면되는 경우에 대한 규정이 없는 ‘입법 공백’ 상황이기 때문에 황 권한대행이 이를 수행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취지다.

이들은 특히 “황 권한대행이 대통령지정기록물을 과도하게 지정하면 진상규명이 필요한 세월호 참사, 개성공단 폐쇄, 한·일 위안부 문제 협상 등과 관련된 진실은 암흑 속에 파묻히게 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것은 국민의 알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정부 당국은 대통령기록물법이 ‘대통령’을 “대통령권한대행과 대통령당선인을 포함한다”고 명시하고 있으므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민단체들은 “파면된 대통령의 기록물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는 탄핵결정에 부속된 판단이기도 하며, 국가기록물 관리제도와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헌법재판소가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헌법재판소에 하루빨리 결정을 내려줄 것을 촉구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