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서 5·18 헬기 사격 입증 탄흔 추가 발견y
사회

국과수,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서 5·18 헬기 사격 입증 탄흔 추가 발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9 13:16:49 | 수정 : 2017-05-03 14:51:5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4차 조사, 총탄 못 찾고 탄흔 추가 발견…“헬기 사격 정황 변함없다”
지난 3월 28일 오후 광주 동구 전일빌딩 10층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1980년 5·18 당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헬기 사격 총탄을 찾기 위해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뉴시스)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증언을 뒷받침하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과 국과수에 조사를 의뢰한 광주광역시는 19일 오전 전일빌딩 10층에서 현장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전일빌딩 10층에서 43개의 총탄 흔적을 추가로 발견했다’는 내용의 4차 조사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  

김동환 국과수 법안전과 총기연구실장은 “10층 천장 텍스가 떨어진 부분 안쪽 공간에서 27개의 탄흔이, 10층 창틀 주변 외벽에서 최소 16개의 탄흔이 식별됐다”면서 “탄환이나 탄환의 잔해가 발견되지 않아 사용 무기류에 대한 명확한 판단은 어렵지만, 이미 발견된 탄흔의 탄도로 미뤄 헬기에서의 사격 정황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일빌딩 후면 외벽에서 17개의 탄흔이 식별됐다”며 “형태로 보아 카빈 소총탄의 탄흔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국과수는 지난해 9, 11, 12월에 3차에 걸쳐 전일빌딩을 조사하고, 지난달 28~30일 4차 조사를 진행해 총 245개의 탄흔을 발견했다. 특히 헬기 사격으로 추정하는 탄흔을 빌딩 10층에서 193개 찾았다.

전일빌딩은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때 시민군이 계엄군을 피해 몸을 숨겼던 장소다. 광주시는 노후화된 건물을 리모델링하기 전, 5·18 당시 총탄과 흔적이 남아있을 수 있다는 의견에 따라 국과수에 조사를 의뢰했다.

이번 국과수의 감정 결과는 5·18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이 있었는지 여부를 가려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1989년 국회청문회와 1995년 검찰조사 등을 통해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증언들이 나왔지만 국방부는 탄흔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헬기 사격을 부인해왔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