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건보료 정산, 근로자 844만 명 평균 13만 3000원 추가 납부
경제

4월 건보료 정산, 근로자 844만 명 평균 13만 3000원 추가 납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20 14:58:23 | 수정 : 2017-05-02 16:53: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근로자 278만명 평균 7.6만원 환급…분할납부 신청 가능
국민건강보험공단이 4월 건강보험료 정산을 통해 278만명은 1인당 평균 7.6만원을 돌려받고, 844만명은 1인당 평균 13.3만원을 더 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옥. (뉴시스)
재작년에 비해 지난해 보수가 늘어난 근로자는 이달분 건강보험료를 납부할 때 1인당 평균 13만 3000원의 보험료를 더 내야 한다.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은 2016년 반영되지 않았던 보수변동 내역을 반영한 보험료 정산금액을 확정하고 19일 각 사업장에 통보했다.  

4월에 진행되는 건강보험료 정산에 따라 근로자와 사용자는 지난해 납부했어야 하는 보험료와 실제 납부한 보험료의 차액을 더 납부하거나 환급받는다.

2016년에 2015년 보수(1월에서 3월은 2014년 보수)를 기준으로 건강보험료를 산정해 납부했으므로 지난해 보수가 줄었다면 더 낸 보험료를 환급받고, 보수가 올랐다면 덜 낸 보험료를 납부하는 것이다.

공단에 따르면 2016년도 귀속 건강보험료 총 정산 금액은 1조 8293억 원으로, 전년(1조 8248억 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추가 징수 금액은 2조 2496억 원, 환급액은 4203억 원 정도다.

보수가 줄어든 근로자 278만명은 1인당 평균 7만 6000원을 돌려받고, 보수가 늘어난 근로자 844만명은 1인당 평균 13만 3000원을 더 낸다.

정산보험료는 4월분 보험료와 함께 고지되며 다음달 10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가입자가 내야하는 정산보험료가 4월분 보험료보다 많은 경우에는 분할납부를 신청해 10회까지 분할하여 납부할 수 있다.

공단 관계자는 “정산보험료는 받은 보수에 따라 제대로 전년도에 냈어야 하는 금액을 당시에 보수변경을 신청하지 않았거나 일시적인 성과급이 발생함에 따라 올해 정산하는 것으로, 보험료가 오르는 것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다음연도 4월까지 유예하였다가 후납하는 성격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할납부를 신청할 경우 정산보험료를 한 번에 내는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