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지도부 총사퇴…원내대표 경선까지 주승용 직무대행 체제
정치

국민의당, 지도부 총사퇴…원내대표 경선까지 주승용 직무대행 체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1 13:47:08 | 수정 : 2017-05-11 13:53:2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문병호, "대표직 물러나고서도 상왕 역할…즉각 사퇴하라" 촉구
19대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며 당대표직을 사퇴한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대표실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19대 대선에서 기호 3번으로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낙선하면서 국민의당이 신속하게 당 정비 작업에 나서는 분위기다. 지도부 총사퇴를 의결하고 16일께 새 원내대표 경선을 열기로 했다.

11일 오전 국민의당은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와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잇달아 열고 지도부 총사퇴를 의결했다. 전날 선대위 해단식에서 박지원 전 대표가 "선거결과에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 물러나겠다. 100가지 패인들을 이야기하지만 모든 책임은 제가 다 지겠다.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새로운 모습의 당으로 거듭나자고 제안한다"고 말한 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박 전 대표를 포함한 최고위원들은 11일을 기해 모두 사퇴했다, 주승용 원내대표가 대표직무대행을 맡아 16일께 있을 새 원내대표 경선까지 당을 이끌기로 했다. 박 전 대표가 지도부 총사퇴를 언급하긴 했지만 사퇴 시점은 예상보다 빠른 것이다. 애초 박 전 대표는 신임 원내대표 경선을 마무리하고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 인선을 마친 후 19일에 공식 사퇴하는 것을 큰 그림으로 그리고 있었지만 시계를 빨리 앞당겼다.

문병호 당 수석최고위원을 비롯해 당 일각에서 즉각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이를 받아들인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 문 최고위원은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후 보도자료를 통해 박 대표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박 대표는 어제(10일)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대표직 사퇴를 선언하더니 조금 지나서는 19일까지 대표직을 유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상왕 노릇하려는 꼼수 그만 부리고 즉각 대표직에서 사퇴하라"고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대표직을 물러나고서도 당내 ‘상왕’의 역할을 하려는 것이라고 생각된다”며 “(박 대표가) 차기 원내대표선거에 관여해서 새로운 원내대표 선출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차기 원내대표가 비대위를 구성하는데 관여해 자신의 당내 영향력을 계속 유지하려 한다는 느낌이 든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고별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보다 더 강한 혁신을 요구하고 쇄신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지도부 총사퇴를 한 것"이라며, 평의원으로 의원 역할을 충분히 하며 지도부가 잘 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