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2000건 이상 성직자 성폭력 사건 '느릿느릿' 처리…교황, "올바른 길"
국제

가톨릭, 2000건 이상 성직자 성폭력 사건 '느릿느릿' 처리…교황, "올바른 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5 10:45:03 | 수정 : 2017-05-15 20:21: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마리 콜린스 위원 교황청에 사표 제출 후 첫 반응
마리 콜린스(왼) 위원과 프란치스코 교황. (AP=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로마교황청이 처리하는 성직자 성폭력 사건이 2000건 이상이라고 시인했다. 교황청 산하 아동보호위원회 마리 콜린스 위원이 성폭력 사건을 조사함에 있어 교황청의 비협조와 저항을 토로하며 자리에서 물러난 3월 이후 교황이 내놓은 첫 반응이다.

AP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13일(현지시각) 포르투갈에서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용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콜린스가 비판한 내용이 맞다고 수긍했다. 콜린스를 가리켜 "위대한 여성"이라고 강조하면서도 바티칸이 옳은 길을 가고 있다고 밝혔다.

아일랜드 출신의 콜린스는 13살이던 1960년대에 병원에 있는 가톨릭 사제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 교황이 가톨릭 내에서 사제가 아동들을 대상으로 저지르는 성폭력을 막겠다며 2013년에 교황청 산하 아동보호위원회를 만들었는데, 창립 때부터 이 위원회에 참여한 인물이다.

콜린스는 교황청에 아동성학대를 다룰 신앙교리성의를 만들어 사제들의 성폭력 사건을 은폐한 주교들을 다룰 법원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교황청은 이를 거절했다. 콜린스는 사임 성명에서 "어린이와 젊은이들을 성학대의 교회 환경에서 안전하게 만드는 일을 하고 싶었다"며, 교황청 내 행정·관료조직인 쿠리아와 협력을 하지 않으려는 교회 관리들이 저항하는 것을 가리켜 '영혼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맹렬하게 비난한 바 있다.

교황은 바티칸의 성직자 성폭력 사건 처리 속도가 너무 느리다는 비판만 언급하며 사건 처리가 왜 오래걸릴 수 밖에 없는지 이를 해명하는 데 힘을 쏟았다. 사건 처리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더 많은 직원을 배치하고, 사건조사 보고서를 제출하는 주교들을 도울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콜린스가 제기한 다른 중대한 문제에 대해서는 일절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