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2000건 이상 성직자 성폭력 사건 '느릿느릿' 처리…교황, "올바른 길"
국제

가톨릭, 2000건 이상 성직자 성폭력 사건 '느릿느릿' 처리…교황, "올바른 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5 10:45:03 | 수정 : 2017-05-15 20:21: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마리 콜린스 위원 교황청에 사표 제출 후 첫 반응
마리 콜린스(왼) 위원과 프란치스코 교황. (AP=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로마교황청이 처리하는 성직자 성폭력 사건이 2000건 이상이라고 시인했다. 교황청 산하 아동보호위원회 마리 콜린스 위원이 성폭력 사건을 조사함에 있어 교황청의 비협조와 저항을 토로하며 자리에서 물러난 3월 이후 교황이 내놓은 첫 반응이다.

AP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13일(현지시각) 포르투갈에서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용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콜린스가 비판한 내용이 맞다고 수긍했다. 콜린스를 가리켜 "위대한 여성"이라고 강조하면서도 바티칸이 옳은 길을 가고 있다고 밝혔다.

아일랜드 출신의 콜린스는 13살이던 1960년대에 병원에 있는 가톨릭 사제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 교황이 가톨릭 내에서 사제가 아동들을 대상으로 저지르는 성폭력을 막겠다며 2013년에 교황청 산하 아동보호위원회를 만들었는데, 창립 때부터 이 위원회에 참여한 인물이다.

콜린스는 교황청에 아동성학대를 다룰 신앙교리성의를 만들어 사제들의 성폭력 사건을 은폐한 주교들을 다룰 법원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교황청은 이를 거절했다. 콜린스는 사임 성명에서 "어린이와 젊은이들을 성학대의 교회 환경에서 안전하게 만드는 일을 하고 싶었다"며, 교황청 내 행정·관료조직인 쿠리아와 협력을 하지 않으려는 교회 관리들이 저항하는 것을 가리켜 '영혼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맹렬하게 비난한 바 있다.

교황은 바티칸의 성직자 성폭력 사건 처리 속도가 너무 느리다는 비판만 언급하며 사건 처리가 왜 오래걸릴 수 밖에 없는지 이를 해명하는 데 힘을 쏟았다. 사건 처리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더 많은 직원을 배치하고, 사건조사 보고서를 제출하는 주교들을 도울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콜린스가 제기한 다른 중대한 문제에 대해서는 일절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새 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8월 교통사고 사망 가장 많아
행정안전부가 17일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교 주변에서 어린이...
“한국에 일하러 왔지만 노예는 아냐” 외국인 노동자들, '고용허가제' 폐지 주장
6일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27살 네팔 노동자...
경찰, 박영수 특검에 물병 던진 50대 여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서초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물병을 집어던져 특별검사의...
“집배노동자들, 달리기하듯 ‘심박수 110’ 상태로 12시간 일하는 실정”
노동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죽음으로 실태를 증명하는 이들이 있다...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 언론인 청탁문자 논란…CBS, 잘못 인정하고 유감 표명
기독교방송 CBS 전 보도국 간부가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청와대 폭파하겠다” 협박 30대男 징역 8월·집유 2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를 통해 청와대를 무인기로 폭파하...
운영비로 나이트클럽 결제까지…노인요양시설 부실회계 실태 드러나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 유흥비, 골프장 사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미국 재난 조사 역사에 이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안철수 전대 출마에 국민의당 내홍…박주선, "논쟁·과열 삼가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뽑는 오는 27일 전당...
경찰,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숨진 환자 사체 유기한 병원장 검거
통영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
이언주, '임금 체불 공동의식' 발언 논란에 "약자끼리 괴롭히기만 할 뿐" 해명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해명...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