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해역서 수습한 뼈, 단원고 교사 고창석 씨로 확인y
사회

세월호 침몰해역서 수습한 뼈, 단원고 교사 고창석 씨로 확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7 14:22:22 | 수정 : 2017-05-17 14:53:4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정확한 신원 확인 위해 국과수·대검 함께 분석
17일 전남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있는 세월호에서 작업자들이 수색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해양수산부 제공)
17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수습한 뼈의 신원이 단원고 교사 고창석 씨라고 밝혔다. 수습본부는 5일 오전 11시 36분에 침몰해역을 수중수색하며 뼈 1점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수습본부는 정확한 신원확인을 위해 국과수와 대검찰청에서 함께 분석을 진행했으며 5일 이후 4차례(10일·12일·13일·16일) DNA 분석을 의뢰했다.

일반적으로 뼈의 DNA를 분석하는 데 3주~4주가 걸린다. 뼈의 칼슘을 완전히 제거하는 탈칼슘화 과정에만 2~3주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고 씨의 경우 신원을 확인하는 데 2주도 채 걸리지 않았다. 뼈의 상태가 양호한데다 탈칼슘화가 진행한 부위를 우선적으로 채취해 분석함으로써 기간을 줄였기 때문이다.

수습본부는 국과수와 대검이 DNA 분석을 함께 진행한 것은 신원 확인을 정확하기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희생자 신원 확인을 할 때에도 두 기관이 교차 분석을 진행했다. 수습본부는 "국과수와 대검찰청의 교차분석은 양 기관이 함께 분석할 수 있는 수준의 샘플을 채취할 수 있는 경우에만 시행하며 그렇지 않은 경우 국과수에서만 실시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