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 '밥하는 동네 아줌마' 발언 공식 사과…노동자들, "가슴에 대못 박았다"y
사회

이언주 의원, '밥하는 동네 아줌마' 발언 공식 사과…노동자들, "가슴에 대못 박았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7-11 14:06:05 | 수정 : 2017-07-11 15:28:1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국민의당 통해서 정식 해명하라…개인적인 사과 안 받겠다"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후 11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장을 찾아 공식 사과했다. (뉴스한국)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을 찾아 최근 논란을 일으킨 자신의 막말을 공식 사과했다. 이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기 위해 정론관에 미리 와 있던 몇몇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그의 사과 기자회견에 강력 반발했다.

이 의원은 "학교 급식 파업과 관련한 부적절 한 발언에 대해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다시 한 번 제 표현으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원내정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와 만나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관심을 가져달라며 파업하는 노동자들을 '나쁜 X들'이라고 말하고 이튿날 전화 통화에서 "솔직히 조리사라는 게 별 게 아니다. 그 아줌마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옛날 같으면 그냥 조금만 교육시켜서 (조리사 일) 시키면 되는 거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는 거냐"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 의원은 10일 자신의 블로그에 "사적 대화를 여과 없이 당사자 입장을 확인하지 않고 보도한 SBS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이유가 어찌됐든 사적인 대화에서지만 그로 인해 상처를 입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분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11일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자신의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연이은 사과에도 비판의 목소리가 가라앉지 않자 이 의원은 정론관 기자회견장을 찾아 미리 준비한 사과문을 읽어 내려갔다. 그는 "그 분들을 폄하한 것도 정규직화를 무조건 반대한다는 취지도 아니고 현실적 대안을 검토하자는 것이었다"며 해명했다. 이어 조리사들을 가리켜 '밥하는 아줌마들'이라고 말한 데 대해서는 "작업의 기능이 최고 수준의 정점에 이르면 시간에 비례해 더 향상하지 않는다는 뜻이었고 국민의 세금으로 고용한다는 관점에서 생산성을 설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단순화된 표현들이 직종에 종사하는 분들의 입장에서 분명히 상처가 되는 부적절한 표현들이다. 상처가 됐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정말 죄송하다"며, "저도 아줌마이다. 그리고 저도 엄마다. 어머니는 늘 특별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늘 그 자리에 있는 분이다. 공기처럼 특별한 존재감이 없어도 안 계시는 날의 밥상은 허전하고 텅 빈 마음까지 느껴진다. '밥하는 아줌마들'이라고 말한 또 다른 의미는 어머니와 같다. 급식 조리사 분들이 어머니의 마음과 손을 대신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장 밖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이들은 "어떻게 그런 막말을 하고도 이렇게 뻔뻔하게"라며 "이 사과가 진심으로 느껴지지 않는다. 가식적인 사과 같다. 사퇴하라.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 국민의 혈세로 밥을 드시는 분이 어떻게 국민을 개·돼지 취급하는지 화가 난다"고 분개했다.

이 의원이 "그건 아니다. 죄송하다"며 발언의 취지가 무엇이었는지 설명하려 했지만 노동자들은 "이미 가슴에 대못을 박아 놓고 어떤 취지라고 해도 용서할 수 없다"고 화를 냈다. 이 의원이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려면 국가 재정이 감당하는 타협안을 찾자는 취지에서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노동자들은 "저희가 급식비에서 인건비를 가져가는 것처럼 말하며 급식의 질이 낮아진다고 말하는데, 인건비와 급식비는 다르다. 제대로 공부하고 이야기하라"고 반박했다. 노동자들은 국민의당 차원의 정식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고 이 의원의 개인적인 사과는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동자들은 곧바로 기자회견장에서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무소속 윤종오·김종훈 의원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노동자들은 "노동자를 혐오하고 재벌과 기득권 세력의 입장만 대변하는 것이 국민의 당 원내수석부대표의 역할인지 되묻고 싶다"며, "박근혜 정권 하에서 '민중은 개·돼지'라고 말한 교육부 고위 관료의 발언과 차이가 없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국민의당이 반성과 혁신의 의지를 가지고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당장 이 의원을 제명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며 국민의당에도 비판의 칼날을 세웠다. 또 "이제 쇼는 그만하라"며, "자신의 아이들이 누군가의 소중한 노동으로 생활하고 성장하고 있는지 조차 인정하고 존중하지 못한다면 더이상 엄마의 자격도 국회의원의 자격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옛 직장상사 살해 후 흔적 없애려 밀가루 뿌려…1심 징역 18년
자신이 일하던 회사 대표를 살해하고 시신에 밀가루를 뿌려 흔적을...
해외 사이트 판매 ‘다이어트·성기능’ 제품서 유해물질 검출
해외 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 개선, 근육강화 및 소염...
이스트소프트 회원 16만여 명 정보 빼내 협박한 피의자 검거
이스트소프트의 알툴즈 회원 약 16만 명의 개인정보를 빼내 업체...
해외사이트 항공·호텔 예약 피해 급증…취소·환불 꼼꼼히 확인해야
해외사이트에서 직접 항공권과 호텔을 예약했다가 피해를 보는 사례...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경찰, 母 ‘실화’ 결론…검찰 송치
아파트 화재로 세 남매가 사망한 사건을 조사한 경찰이 화재 원인...
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
전북 완주의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일당...
맞고 밟히다 숨진 준희 양…경찰, 친부·내연녀 학대치사 결론
실종신고 됐다 전북 군산에서 시신이 유기된 채로 발견된 고준희(...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시민에게 'ㅁㅊㅅㄲ' 답장해 논란 확산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기생활용품안전법(이하 전안법) 통과와...
JTBC,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 1위 영예
지난 한 해 동안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은 JTBC였다....
감사원 “감염병 통합정보지원시스템, 접촉자 관리기능 부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016년 구축한 ‘감염병관리 통합정보지원시...
강원 양구서 25인승 군용버스 추락…중상 7명·경상 15명
2일 오후 강원도 양구군에서 발생한 군용버스 추락 사고로 탑승자...
서울 한복판서 크레인 넘어져 1명 사망…시내버스 덮쳐 ‘참변’
28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 강서구 등촌동 강서구청 사거리 ...
자유한국당, "해당 행위" 류여해 제명…류, 반발
26일 오후 자유한국당이 류여해 최고위원을 제명했다. 류 최고위...
사천서 승용차 가로수 들이받고 전소…2명 사망·2명 중상
지난 26일 오후 8시 20분께 경남 사천시 서포면 비토리의 내...
“질병치료 효과 있다” 속이는 떴다방·의료기기 체험방 42곳 적발
일명 ‘떴다방’으로 불리는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체와 의료기기 체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