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섭·박수근 위작 사건’ 12년 만에 결론···“가짜 맞다”
문화

‘이중섭·박수근 위작 사건’ 12년 만에 결론···“가짜 맞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7-27 16:09:00 | 수정 : 2017-07-27 16:11: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위작 8점 판매해 9억3000만원 챙긴 혐의
대법 “위작 사실 알고 있었다” 유죄 판단
압수된 이중섭·박수근 화백 위작품. (뉴시스 DB)
2005년 미술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이중섭·박수근 그림 위작 사건’이 12년 만에 대법원의 판단을 받았다. 대법원은 검찰이 압수한 2800여 작품이 위작이라고 판단하고, 이를 판매한 소장자에게 유죄를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사기 및 위조사서명행사 등 혐의로 기소된 한국고서연구회 고문 김 모(78) 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김 씨는 이 사건 그림이 위작이라거나 적어도 위작일 가능성이 높다는 사정을 충분히 알고 있었다”며 “위작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는 김 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은 원심 판결은 정당하다”고 판시했다.

김 씨는 이중섭 화가의 아들인 이태성 씨와 공모해 2005년 3월 서울옥션 경매에 ‘두 아이와 개구리’ 등 작품 4점을 판매하는 등 위작 8점을 판매해 9억3000여 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 등을 받았다.

또 위작을 활용해 전시회를 개최하려고 하는 과정에서 방송사로부터 준비자금 5억여 원을 받아 가로채려 한 사기 미수 혐의도 있다.

김 씨는 해당 작품이 위작이 아니고, 위작이라고 하더라도 그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2심은 김 씨가 보유하고 있던 작품들이 위작이라며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1·2심은 “해당 그림 중 몇 개에는 이중섭·박수근 화가 생전에는 없었을 것으로 보이는 물감이 칠해져 있고 김 씨의 그림 수집 경위가 불분명하다”며 “김 씨가 위작 가능성을 충분히 알 수 있음에도 판매하는 등의 범행을 저지른 것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림 진위 여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감정위원을 허위사실로 고소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면서 “그림들 중 일부는 재질이 오래됐고 그림의 소재나 화풍을 비슷하게 흉내내 일반인 입장에서는 진품으로 착각할 만한 그림도 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이 사건은 김씨가 2005년 이중섭·박수근 화가 미공개 작품 2800여 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공개하면서 촉발됐다. 한국미술감정협회는 해당 작품들에 대해 위작 의혹을 제기했고, 김 씨는 협회를 고소하며 맞섰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전문기관 감정 의뢰 등을 거쳐 작품 전부가 위작이라고 2007년 결론 내리고 김 씨를 구속기소했다. 이중섭 화가 작품 1069점, 박수근 화가 작품 1765점 등 2834점은 압수됐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검은 돈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사무소 개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도 성남시장 후보로 확정한 은수미 전 의원이 ...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 '드루킹 사건'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
경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로 출마하며 의원직에서 사퇴한 김경수 전...
법원, 신도 성폭행 혐의 받는 이재록 목사 구속영장 발부
경찰이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
경찰청 “감찰 중 목숨 끊은 충주 여경, 무고·자백강요 당했다”
지난해 10월 무기명 투서로 인해 감찰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