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달걀 전수조사 70% 완료…29농가 부적합
정치

살충제 달걀 전수조사 70% 완료…29농가 부적합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7 10:38:03 | 수정 : 2017-08-17 11:48:4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친황경 무항생제 인증기준 미흡한 농가 무더기
국산 달걀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 성분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16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은 소비자가 정부의 검사결과 적합판정을 받고 판매를 재개한 계란을 구입하고 있다. (뉴시스)
유럽을 강타한 살충제 달걀 파동이 국내에서도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사흘째 산란계(알을 낳는 닭) 농장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17일 오전 5시 현재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 1239개 농가 중 876개 농가(70%)의 검사를 완료했다.

농식품부는 검사를 완료한 876개 농가 가운데 29개 농가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농가 물량은 전량 회수해 폐기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피프로닐이 나온 농가는 7곳, 비페트린이 나온 농가는 19곳, 플루페녹수론이 나온 농가는 2곳, 에톡사졸이 나온 농가는 1곳이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 29곳 중 25곳은 친환경 무항생제 달걀을 생산하는 인증을 받은 곳이다.

친환경 인증 기준을 위반한 농가는 35곳이다. 이로써 친환경 무항생제 인증 기준에 미흡한 농가는 무려 60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달걀까지 포함하면 지금까지 64개 농가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이다.

다만 식약처는 전국 대형마트·수집판매업체·집단급식소 등에서 유통·판매하는 계란 162건을 수거해 검사하고 있으며 16일 오후 9시 현재 검사를 완료한 113건 중 이미 발표한 2건 외에 추가적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달걀은 없었다고 밝혔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2건은 신선대란 홈플러스·부자특란으로 비페트린을 검출한 후 회수·폐기 조치 중이라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정부는 지금까지 완료한 농장 전수조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847농가의 공급물량(86.5%)을 시중에 유통하도록 했다. 오늘 안에 전수조사를 완료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식약처가 추진하는 유통단계 계란 수거·검사는 18일까지 진행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