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정신대 끌려갔던 15살 소녀들, 72년 만에 극적 상봉y
사회

근로정신대 끌려갔던 15살 소녀들, 72년 만에 극적 상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7 16:54:39 | 수정 : 2017-08-17 17:08:5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제 소원 풀었다”, “안 죽고 살다 보니 이런 날이 온다”
근로정신대 판결 소식 듣고 시민단체 방문해 재회
15살에 근로정신대로 일본에 끌려갔다 광복 후 72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정신영 할머니(왼쪽)와 양금덕 할머니가 서로를 끌어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15살에 근로정신대로 일본에 끌려갔던 두 할머니가 광복 후 고향에 돌아온 지 72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이번 만남은 최근 광주지방법원에서 진행한 근로정신대 판결 소식을 들은 정신영(88) 할머니가 시민단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을 찾으면서 이뤄졌다.

정 할머니는 “나주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열다섯 어린 나이에 미쓰비시로 끌려갔는데 기회가 있다면 나도 소송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제근로 당시 참혹했던 기억에 대해 정 할머니는 “오랜 세월이 흘렀어도 지진 당시의 공포와 전투기 폭격의 굉음은 지금까지도 잊히지 않는다”며 “해방 뒤 집에 보내 달라고 했어도 한동안 보내주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해방 후 고향에 돌아왔지만 ‘일본 갔다 왔다고 하면 시집을 가니 못 가니’ 하는 분위기 때문에 그나마 남아있던 사진도 일부러 찢어버리고 살았다”며 “가족한테는 아직까지 근로정신대에 대해 말 한 마디 해본 적 없다”고 심적인 고통을 토로했다.

정 할머니의 방문 소식을 듣고 같은 초등학교 1년 후배로 함께 근로정신대로 동원됐던 양금덕(87) 할머니가 급하게 시민모임 사무실을 찾았지만 두 할머니는 한동안 서로를 알아보지 못했다.

실마리가 된 것은 ‘창씨개명’ 됐던 이름이었다. 정 할머니가 말하는 ‘가시와야 노부코’라는 이름을 듣고 양 할머니는 정 할머니를 기억해 냈다. “가시와야 노부코? 그래. 미나리 농사지었잖아. 알고말고.” “그걸 어떻게 다 기억해? 오메, 살아 있었그만. 이게 얼마만이요!”

정 할머니는 “평생 호미로 땅만 파고 살다보니 전혀 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모르고 있었다”며 “그때 그 친구들 안 죽고 누가 살고 있을까 늘 소식이 궁금했다. 이제 소원을 풀었다”면서 양 할머니를 힘껏 보듬었다.

양 할머니 역시 “어쩌면 동료들 중 누군가는 한 번 만나지 않겠는가 했는데, 안 죽고 살다보니 이런 날이 온다”며 “얼굴이 고왔는데 늙었지만 그 얼굴이 아직도 남아 있다”며 정 할머니의 손을 꼭 붙들었다.

두 할머니는 “이제는 100세 시대라고 하니까 서로 연락하며 건강하게 오래 오래 삽시다”라며 72년의 세월을 뛰어 넘은 짧은 만남을 뒤로 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용산 건물 붕괴’ 합동감식 “폭발·화재 때문 아냐”
지난 3일 무너진 서울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현장 합동감식 결과,...
"유명 해외 배송업체 사칭한 이메일 악성코드 주의하세요"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입하는 국내 소비자가 늘면서 이들을 상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명예훼손 혐의 지만원 씨 고소
임종석(52)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을 가리켜 주사파라고 ...
‘후원금 강요’ 장시호, 항소심서 징역 1년 6개월로 감형
대기업을 상대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강요한 혐의 등...
"FIFA, 사과 후 오류 수정…'전범기 티셔츠'는 아직 판매"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한국 대표팀...
담뱃갑 경고 그림 청소년에 효과…10명 중 8명 “담배 안 피워야겠다”
담뱃값 경고 그림이 청소년의 흡연 예방과 금연에 효과가 있다는 ...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 강효상, "양상훈 주필을 파면하라" 요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이달 29일 조선일보·TV조선을 겨냥해...
무좀약·순간접착제 안약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무좀약, 순간접착제 등 안약 용기와 유사한 형태의 용기에 담긴 ...
"안전하단 말 믿었는데…중국서 들여온 라텍스 매트리스도 라돈 방출"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나와 파문이 커지는 ...
박상기 법무, 몰카 영상 ‘상습·영리목적’ 유포 구속 수사 지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몰래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