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생각해 비싼 친환경 계란 사먹었는데"···소비자들 '발끈'
사회

"건강 생각해 비싼 친환경 계란 사먹었는데"···소비자들 '발끈'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8 09:05:06 | 수정 : 2017-08-18 09:08:4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7일 오후 전남 나주시 공산면 한 산란계 농장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을 폐기처분하고 있다. (뉴시스)
#. 빠듯한 살림에도 항상 친환경 무항생제 계란을 구매해왔던 경기 용인의 30대 주부 A씨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홧병이 날 지경이다. 계란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한 판에 1만원을 훌쩍 넘는 가격을 지불해야 했지만 2살, 6살 아이들이 먹을 계란인데 먹거리에 돈을 아끼고 싶지 않았다. A씨는 "비싼 돈을 지불하고 일반 계란보다 더 해로운 계란을 사먹은 것"이라며 "친환경, 무항생제라고 해서 믿고 구매했는데 아이들이 살충제 계란을 먹었다고 생각하니 분통이 터진다"고 토로했다.

농림수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17일 오전 5시 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는 검사가 완료된 876곳 중 32곳이며, 이중 28개 농가가 친환경 인증 농가로 전체의 88%를 차지했다.

소비자가 비싼 가격을 지불해가며 건강을 위해 구매했던 친환경 농가의 계란이 일반 계란 보다 유해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소비자들의 분노와 배신감도 증폭되고 있다.

친환경 무항생제 농가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인증 기준에 따라 일반 농가에 허용된 살충제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 하지만 실제로는 닭 진드기 박멸을 목적으로 무분별하게 살충제를 사용하는 등 비도덕적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농식품부와 식약처 등에 따르면 이들 농가는 사료에 항생제를 넣지 않았을 뿐 투약용으로는 항생제를 사용해왔고, 살충제도 무분별하게 사용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제품에 친환경 인증마크를 붙여 소비자들에게 고가의 돈을 받아챙겨왔다.

이들 농가는 정부로부터도 연간 2000만원~3000만원가량의 직불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나 국민적 분노는 더욱 커지고 있다.

A씨는 "비싸도 아이들에게 좋은 것을 먹이겠다는 생각으로, 비싼 친환경 무항생제 계란을 사서 나는 먹지도 않고 대부분 아이들에게 줬는데 너무 당혹스럽다"고 하소연했다.

'tkfk****'은 "무항생제 친환경계란이라고 해서 샀는데 살충제 계란이라고 뜬다"고 당혹감을 나타냈다. 'lsn1****' 역시 "여태껏 비싸도 친환경마크나 무항생제 찾아먹었는데 돈이 아깝다"고 말했다. '5war****'은 "그냥 계란보다 친환경, 무항생제 인증 받은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더 많이 발견된다는 것은 인증은 엉터리이고 전혀 믿을 게 못 된다는 뜻"이라며 "몸에 더 나쁜 달걀을 더 비싼 값을 주고 사먹었다"고 분노를 드러냈다.

농식품부 허태웅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친환경 인증 농장에서 문제가 많은 것으로 드러난 만큼 이번 사태가 정리되면 친환경 무항생제 계란에 대한 후속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침몰 161일'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 정부 입만 바라보다 미국행
남대서양에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한 지 7일로 161일째...
생리대 논란 검찰 수사로 번지나…깨끗한나라, 김만구 강원대 교수 고소
일회용 생리대 '릴리안'을 생산하는 깨끗한나라가 생리대 유해물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