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남부 강타한 최악의 지진, 사망자 96명으로 늘어
국제

멕시코 남부 강타한 최악의 지진, 사망자 96명으로 늘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2 13:17:53 | 수정 : 2017-09-13 22:01:2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미국 텍사스에 제공하려던 원조 계획 취소하기로
9일(현지시간) 멕시코 남서부 오악사카 주 후치탄에서 한 일가족이 지진으로 파손된 집과 차량 옆에 서 있다. (AP=뉴시스)
규모 8.1의 지진이 강타한 멕시코에서 사망자 수가 계속 늘고 있다. 멕시코는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자국 피해 상황을 고려해 이웃나라 미국에 제공하려던 원조를 돌연 취소한다고 밝혔다.

멕시코 외무부는 11일(현지시각) 발표한 성명에서 허리케인 '하비' 피해 지역인 텍사스에 보내기로 했던 긴급 원조를 불가피하게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살인적인 지진과 지난 주 베라크루스를 휩쓴 허리케인 카티아 피해 복구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외무부는 멕시코에 강진이 발생해 두 나라의 상황이 바뀌었고 텍사스에 도움의 필요성이 다소 줄었다는 사실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7일 오후 11시 49분께 멕시코 남부 해안가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해 태평양 연안에 위치한 오악사카·치아파스·타바스코 주가 직격탄을 맞았다. 미국 CNN 방송은 12일 멕시코 외무부의 발표를 토대로 9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이후 오악사카 주에서 건물더미 밑에 있던 시신을 발견하면서 사망자 수는 96명으로 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진으로 인해 부서지거나 붕괴한 주택은 대략 1만 6000채에 달한다. 치아파스 주에서 5000채, 오악사카 주에서 1만 1000채가 강력한 진동에 스러졌다. CNN 방송은 이번 지진이 이번 세기 들어 발생한 가장 강력한 것이었다고 전하며, 멕시코시티와 과테말라에 이르기까지 대략 5000만 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진동을 감지했다고 말했다.

멕시코를 덮친 끔찍한 자연 재앙은 지진에서 끝이 아니었다. 8일 1등급 허리케인 '카티아'가 멕시코 동부 베라크루스를 할퀴고 지나갔다. 산사태가 발생하고 진흙이 걷잡을 수 없이 흘러내리면서 9일 할라파에서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