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와 새 영화 촬영 중···권해효·정진영 합류
연예

홍상수, 김민희와 새 영화 촬영 중···권해효·정진영 합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4 17:36:49 | 수정 : 2017-09-14 17:41: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지난 5월 22일(현지시간)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 진출작 ‘그 후’의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화=뉴시스)
홍상수(57) 감독과 배우 김민희(34)가 다시 한번 합작한다. 이번 작품은 홍 감독의 22번째 장편영화이며, 김민희와 호흡을 맞추는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14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홍 감독은 9월 초부터 김민희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를 촬영 중이다.

이번 작품에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그 후’(2017) 등에서 김민희와 호흡을 맞춘 배우 권해효, ‘그 후’에서 홍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춘 김새벽, ‘클레어의 카메라’에서 홍 감독 작품에 처음 출연한 정진영 등이 합류했다.

홍 감독은 2015년부터 김민희와 함께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시작으로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아직 개봉하지 않은 ‘클레어의 카메라’ 등이다.

이번 작품은 내년 각종 영화제 출품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보다는 해외에서 먼저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홍 감독이 김민희와 함께하면서 배우자 있는 남자와 미혼인 여자의 이야기를 그려왔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같은 설정을 이어갈지도 관심거리다. 두 사람은 지난해 불륜스캔들에 휩싸였고, 올해 3월에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간담회에서 연인 사이임을 공식 인정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