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단일화 대가 측근 금품 제공 의혹 부인 "언제든 조사 받겠다"
정치

우원식, 단일화 대가 측근 금품 제공 의혹 부인 "언제든 조사 받겠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5 12:23:47 | 수정 : 2017-09-15 15:09: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민주당 내에서 "망신주기 특정한 의도 있는 것 아니냐" 불만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뉴시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이 제기한 측근의 금품 제공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14일 SBS는 "검찰이 우 원내대표 최측근이 지난 2012년 총선에서 후보 단일화를 대가로 금품을 건넨 혐의를 포착하고 현재 내사 중인 걸로 확인했다.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던 야당 후보 측에 출마를 포기하는 대가로 우 원내대표 측이 수천 만 원의 선거비용을 보전해줬다는 혐의"라고 단독보도했다.

보도 직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관련 의혹을 일축한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한 마디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입을 연 뒤 "우선 분명하게 밝힌다. 어제 SBS 보도내용은 저와 전혀 무관한 일이다. 단 한 점의 부끄러움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를 받은 사람들의 전언에 의하면 이미 두 달 전에 마지막 조사를 받고, 더 이상 조사할 것이 없다고 들었다. 그런데 아직도 처분하지 않고 미루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저를 조사할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부르시라. 당당하게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범계 최고위원은 검찰 개혁을 언급하며 우 원내대표를 지원사격했다. 박 최고위원은 "누구도 입건하지 않은 상태다. 현재 내사를 진행 중이고 우 원내대표는 등장인물이 아니다. 그나마 고리라 할 수 있는 우 원내대표의 보좌관은 조사조차 받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왜 난데없이 집권여당의 원내대표 이름이 대문짝만하게 언론을 장식해야 하냐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이 확인을 해주었기 때문에 SBS 취재팀이 우 원내대표의 이름을 걸고 기사를 내보낸 것이라고 주장하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은 문무일 검찰총장을 정점으로 정말 달라져야 한다. 과거의 검찰과 절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검찰 개혁을 앞두고 정기국회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이 기다리는 시점에 집권여당 원내대표의 이름을 누군가 흘려도 되는 것인지 그래서 이렇게 망신주기를 하는 것은 특정한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