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명 남은 바른정당, 새 사령탑 유승민 선출 "두렵지 않다"
정치

11명 남은 바른정당, 새 사령탑 유승민 선출 "두렵지 않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13 11:43:48 | 수정 : 2017-11-13 13:47:2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선 패배 후 처음으로 당 전면에 나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유승민 후보가 단상으로 오르며 포즈를 취했다. (뉴시스)
유승민 의원이 원내 4당 바른정당의 새로운 사령탑에 올랐다. 유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55.6%의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

이로써 유 대표는 올해 5월 9일 열린 조기 대통령선거에서 패배한 후 6개월 만에 당 얼굴로 나서게 됐다. 무엇보다 최근 분당에 가까운 탈당 사태로 위기에 처한 당을 유 대표가 어떻게 수렁에서 건져낼지 관심이 쏠린다. 올해 1월 33석으로 창당한 바른정당은 최근 소속 의원 22명이 두 차례에 걸쳐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면서 11석으로 쪼그라들었다. 원내교섭단체 기준인 의석수 20석도 채우지 못해 비교섭단체로 운신의 폭이 좁아진 상태다.

위기의 순간 당을 이끌 지도자로 뽑힌 만큼 유 대표는 떠난 자들을 탓하기보다 당을 지키고 있는 의원들을 응원하며 소신과 신념을 강조했다. 그는 당 대표 수락연설에서 "국회의원 숫자가 줄어서, 원내교섭단체가 깨져서 걱정되십니까. 여러분은 지금 두렵습니까. 우리가 흔적도 없이 사라질까봐 겁이 납니까"라며, "저는 두렵지 않다. 겁나지 않다. 당원 동지들이 계시는 한 저는 조금도 두렵지 않다"고 힘을 줬다.

유 대표는 "지금 우리는 죽음의 계곡에 들어섰다. 원내교섭단체가 무너져 춥고 배고픈 겨울이 시작됐다. 이 겨울이 얼마나 길지 우리는 모른다"면서도 "강철 같은 의지로 이 죽음의 계곡을 건넌다면 어느새 겨울은 끝나고 따뜻한 새봄이 와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혁보수의 창당정신을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유 대표는 제대로 된 민주공화국을 만드는 게 진정한 보수라고 강조하며, "안보와 경제는 강하게 만들고 민생은 따뜻하고 정의로운 공동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대선 공약을 재점검해 지킬 부분과 수정할 부분을 명확히 하고, 중부담-중복지 목표를 향하되 빈곤층과 취약계층의 문제부터 책임 있게 해결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