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무기계약직 59%, 정규직과 동일 직무…임금·복지 차별y
사회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59%, 정규직과 동일 직무…임금·복지 차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12 11:02:57 | 수정 : 2017-12-12 13:12:4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월평균 임금 정규직의 61.1%, 명절상여금 등 정규직의 50~60%
자료사진, 지난 10월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전국민주일반연맹이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들의 전면적 무기계약직 전환 촉구, 부정부패 혈세낭비 민간위탁폐지, 고용불안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제 폐지 요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공공부문에서 정규직과 동일 직무를 수행하는 무기계약직 근로자들이 60% 가까이 이르지만, 임금·승진·직군체계에서는 차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근로자 인권상황 실태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공공부문 기간제 근로자가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이후 고용안정·임금·승진기회 등 근로조건 개선 효과, 정규직 근로자와의 격차 등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비정규노동센터에 의뢰해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

실태조사 결과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근로자는 지난해 20만 7317명이었다. 정부 차원에서 기간제 근로자의 무기계약직 전환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난 2012년 13만 3562명에서 55.2% 늘어났다. 무기계약직 증가율이 가장 큰 부문은 중앙행정기관으로 150.2% 증가했고, 가장 적은 부문은 지방자치단체로 17.5%만이 증가했다. 전체 무기계약직 전환 대상자들 가운데 실제 전환된 비율은 53%에 그쳤다.

무기계약직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271만 8000원으로 정규직 임금(444만 8000원)의 61.1%에 불과했다. 기간제 노동자들의 월평균 임금은 207만 8000원으로, 정규직 임금의 46.7%밖에 되지 않았다.

무기계약직은 정규직에게 적용되는 13개 복리후생 항목 중 평균 3.91개 항목만을 적용받아 기간제(평균 1.62개 항목)에 비해 2개 항목 정도 더 적용받았다. 명절상여금이나 선택적 복지비 등 금액은 정규직의 50~60%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무기계약직 근로자들은 정규직과 분리된 별도의 인력관리체계로 관리되고 있어 차별이 구조화된 측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장 내 동일·유사 직무를 수행하는 정규직 근로자가 존재하는 무기계약직은 59%에 달했지만, 정규직과 동일 임금체계, 승진체계, 직군체계에 통합된 비율은 각각 5.3%, 1.2%, 6.4%에 불과했다.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근로자는 이 같은 노동조건에 대해 전반적으로 불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5점 척도에서 무기계약직의 전반적 만족도는 3.19점으로 기간제(3.16점)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임금, 복리후생, 노동강도, 경력개발 기회 등 거의 모든 항목에서 기간제 근로자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고용안정 만족도에서 유일하게 차이를 보였다. 이에 대해 인권위는 무기계약직 전환을 통해 고용안전성 강화 외 여타 부문의 노동조건 개선이 거의 없었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에서 확인된 기간제 근로자의 무기계약직 전환 이후의 근로조건과 차별적 처우 상황에 대해 알리고 전문가·관계부처와 논의해 향후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심해수색장비 투입해 블랙박스 수거해야”
오는 31일은 축구장 3개 너비의 초대형 광석 운반선 스텔라데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