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주 35시간 근로? 최저임금 인상 비용 줄이려는 꼼수"y
사회

"이마트 주 35시간 근로? 최저임금 인상 비용 줄이려는 꼼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13 11:09:46 | 수정 : 2017-12-13 14:49:3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현장 노동자 국회서 기자회견 "고용 없는 노동 시간 단축은 '기만'"
민중당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신세계 이마트의 최저임금 꼼수, 폭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한국)
신세계 이마트가 내년부터 주 35시간제를 도입해 노동자들의 '휴식 있는 삶'을 지향하겠다고 밝혀 사회적인 관심을 받는 가운데 현장 노동자들은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민중당은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신세계 이마트의 최저임금 꼼수, 폭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내 주요 마트 3곳으로 꼽히는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현장 노동자들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안영화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서울경인본부장은 "14년 넘게 계산원으로 근무하다 지난해 7월 영업점 발령을 받았다. 같이 일하던 동료가 발령을 받아 떠난 후 회사가 인원을 충원하지 않아 업무가 늘어난 탓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임금을 줄이지 않고 근무 시간을 단축한다는 말은 허울만 좋을 뿐이다. 인원 충원도 하지 않고 시간만 단축한다면 현장 노동자들은 그 (줄어든) 시간 안에 업무를 다 해야 한다. 여기서 오는 스트레스와 피곤을 노동자들이 고스란히 떠맡아야 하는 상황인데 회사는 아무렇지 않게 미화해서 '일과 가정을 양립하게 한다'고 말해 화가 난다"고 지적했다.

현재 주 35시간 근무를 하고 있다는 이현숙 마트노조 롯데지부 사무국장은 "임금 하락 없는 노동시간 단축은 마트 노동자의 현실과는 전혀 딴판이다. 동화 속 이야기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7시간 근무를 하면 교대 직원들이 동시에 근무하는 시간이 줄고 마감하거나 마트 문을 열 때 최소 인원만 근무해 노동 환경이 팍팍해진다. 게다가 집안일이나 경조사 등으로 연차도 자유롭게 쓸 수 없는 상황이 된다"고 지적했다.

정미화 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 서울본부장은 "주 35시간 근무는 말이 좋지 실상 일하는 시간 줄여 월급을 깎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회사와 단체교섭 중인 홈플러스 노동자들 중 5·6·7시간 근무하는 계산대 직원들이 8시간 근무하게 해달라고 요구한다고 전했다. 8시간 근무하는 직원의 기본급이 135만 원 이상인데 반해 7시간 일하는 노동자는 118만 원을 겨우 넘는 상황이고, 기본급으로 상여금에서도 차이가 난다는 것이다. 문제는 일하는 과정에서 실상 8시간 일하는 노동자들과 비슷하게 퇴근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민중당은 기자회견문에서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노동강도의 강화와 임금 삭감이 없어야 하지만 신세계 이마트가 내년부터 시행하려는 '주 35시간제'는 노동강도를 강화하고 임금·퇴직금 삭감으로 이어지는 개악안이며 꼼수"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마트는 지난해 12월 악의적인 임금체계 변경으로 최저임금 인상분 7.3%를 무력화한 적이 있다. 성과급 일부를 고정수당인 능력급으로 녹이는 임금체계 개악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세계 이마트가 '사원들의 일·가정 양립을 위해 24시에서 23시로 폐점시간을 단축한다'고 발표한 것에 민중당은 "24시 퇴근을 23시로 조정하고 주 5시간을 단축한다고 노동자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이 주어질 리 만무하다. 대형마트의 일은 컨베이어벨트 생산직 노동자들처럼 근무시간을 줄인다고 업무의 총량이 줄지 않는다. 업무량은 변화가 없는데 노동시간을 줄이면 그만큼 노동강도가 높아지면서 인력충원의 필요성도 높아진다"고 지적하며 "신세계 이마트는 노동강도 완화와 인력충원 문제에 아무런 언급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험담했다’ 이유로 20대 여성 폭행·살해한 30대 남성 ‘무기징역’
자신을 험담했다는 이유로 몇 년째 알고 지내던 20대 여성을 잔...
전국 타워크레인 현장점검, 안전 불량 등 314건 적발
최근 타워크레인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정부가 현장점검을 통해 ...
반려견 목줄 2m 제한…‘반려견 안전관리 대책’ 확정
정부가 공공장소에서 모든 반려견의 목줄 길이를 2m로 제한하기로...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 검찰 수사는 盧 죽음 정치보복"
최근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사건과 ...
옛 직장상사 살해 후 흔적 없애려 밀가루 뿌려…1심 징역 18년
자신이 일하던 회사 대표를 살해하고 시신에 밀가루를 뿌려 흔적을...
해외 사이트 판매 ‘다이어트·성기능’ 제품서 유해물질 검출
해외 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 개선, 근육강화 및 소염...
이스트소프트 회원 16만여 명 정보 빼내 협박한 피의자 검거
이스트소프트의 알툴즈 회원 약 16만 명의 개인정보를 빼내 업체...
해외사이트 항공·호텔 예약 피해 급증…취소·환불 꼼꼼히 확인해야
해외사이트에서 직접 항공권과 호텔을 예약했다가 피해를 보는 사례...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경찰, 母 ‘실화’ 결론…검찰 송치
아파트 화재로 세 남매가 사망한 사건을 조사한 경찰이 화재 원인...
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
전북 완주의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일당...
맞고 밟히다 숨진 준희 양…경찰, 친부·내연녀 학대치사 결론
실종신고 됐다 전북 군산에서 시신이 유기된 채로 발견된 고준희(...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시민에게 'ㅁㅊㅅㄲ' 답장해 논란 확산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기생활용품안전법(이하 전안법) 통과와...
JTBC,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 1위 영예
지난 한 해 동안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은 JTBC였다....
감사원 “감염병 통합정보지원시스템, 접촉자 관리기능 부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016년 구축한 ‘감염병관리 통합정보지원시...
강원 양구서 25인승 군용버스 추락…중상 7명·경상 15명
2일 오후 강원도 양구군에서 발생한 군용버스 추락 사고로 탑승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