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통로 물품 적치·화재경보기 정지…소방안전 불량 호텔 적발
사회

비상통로 물품 적치·화재경보기 정지…소방안전 불량 호텔 적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14 16:30:10 | 수정 : 2017-12-14 17:57:4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중구·강남구서 15곳 무작위 점검…4곳 12건 위반사항 적발
내년 2월까지 호텔·다중이용시설 등 소방특별조사 실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시내 호텔 15개소에 대해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 결과, 4개소에서 총 12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헀다. 사진은 호텔 비상구 앞에 물품을 쌓아놓은 모습.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제공)
비상구 앞에 물품을 쌓아 놓는 등 소방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은 호텔 4곳이 적발됐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연말연시 많은 시민들의 이용이 예상되는 호텔 15개소에 대해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 결과, 4개소에서 총 12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해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14일 밝혔다.

소방재난본부는 4일부터 6일까지 호텔이 밀집한 서울시 중구(77개소)와 강남구(57개소) 일대에서 무작위로 15곳을 선정해 사전통지 없이 소방안전 불시점검을 진행했다.

소방특별조사반은 ▲비상경보설비, 방송설비 등 화재경보설비 정상상태 유지관리 여부 ▲피난통로 장애물 설치 여부 ▲청소도구함 등으로 인한 피난장애 여부 ▲객실 내 피난기구, 방염물품의 유지관리 적정 여부 등에 대해 단속했다.

강남구의 A호텔은 화재 시 긴급 대피하는 안전공간인 피난계단 부속실에 식자재 적재함, 조리도구 등을 잔뜩 쌓아놓아 피난 통로로 사용할 수 없게 방치하고, 피난기구인 완강기도 사용할 수 없는 상태여서 적발됐다. 강남구 B호텔 역시 1·2·8층 피난계단 부속실에 호텔용 카트, 침대시트를 적치해 제연댐퍼 사용에 지장을 주고 비상구 통로를 막아 놓아 단속에 걸렸다.

강남구 C호텔은 6층 비상구와 복도 통로에 철재 집기류, 청소도구 등을 쌓아 놓아 화재 시 대피가 불가능했고, 방염성능이 없는 커튼을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중구 명동 D호텔은 화재경보장치가 정지돼 있었다.

특별조사반 관계자는 “호텔과 같은 숙박시설은 밀폐된 구조로 돼 있어 건물 내부 구조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호텔 투숙객은 대피경로에 대한 숙지가 미흡할 수밖에 없어 화재가 발생할 경우 신속히 대피하지 못하고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실제 2014년부터 올해 10월까지 숙박시설에서 총 156건의 화재가 일어나 부상 55명, 사망 7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한편 소방재난본부는 내년 2월까지 서울시내 객실 수 150개 이상인 대형호텔 104개소, 백화점·대형마트 등의 다중이용시설 164개소, 대형화재취약대상 1228개소, 화재경계지구 21개소, 노인요양시설 345개소를 대상으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

정문호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시설에 대해 집중적인 소방안전점검을 실시해 화재위험 요소를 사전 제거하는 등 안전관리 강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당원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박범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고층아파트서 아령·식칼 날벼락…경찰, 물건 투척·낙하 예방 나서
최근 고층아파트에서 물건을 던지거나 실수로 떨어뜨리는 사례가 잇...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