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국무부 “北 가려면 유언장 작성·장례식 의논해야”

등록 2018-01-16 09:44:54 | 수정 2018-01-16 11:03:29

"北 방문하려면 매우 제한된 상황에서 발급하는 특별승인 필요"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 마크. (AP=뉴시스)
미국 시민이 북한을 방문하려면 돌아오지 못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유서를 작성해야 한다고 미국 정부가 경고했다.

15일(현지시간) 폭스 뉴스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정부는 북한과 외교나 영사 관계가 없기 때문에 북한 내 미국 시민에게 비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새롭게 발표한 국가별 여행 위험수위 경보시스템에서 북한, 이라크, 이란 등 11개 나라를 여행 금지 대상으로 지정하며 북한 방문에 매우 엄격한 조건을 내세웠다. 북한을 방문하려면 매우 제한된 상황에서만 발급하는 국무부의 특별승인을 받아야만 한다.

또 국무부는 북한 방문 승인을 받기 위해 △유언장 작성 △적절한 보험 수혜자와 대리인 지정 △자녀의 보호·양육, 애완동물, 재산, 소지품, 미술품 등 비유동자산, 장례식에 대한 희망사항 등에 대해 사랑하는 사람(배우자나 가족)과 논의할 것 등을 권고했다. 사실상 죽음을 각오하고 특별승인을 신청하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미 국무부는 지난해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일주일 만에 사망하자 북한 여행 규제를 강화한 바 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