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환자 1200만 명 돌파y
사회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환자 1200만 명 돌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19 14:11:52 | 수정 : 2018-01-19 16:16: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최도자 의원, "미세먼지 심각…질병 취약 계층에 마스크 나눠줘야"
서울 등 중부 지방에 미세먼지가 약화하며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으로 회복한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창동 북악스카이웨이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뿌옇다. (뉴시스)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처음으로 12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상반기 1111만 명이던 급성기관지염 환자가 매년 꾸준히 증가해 2017년 상반기에 1222만 명을 기록했다. 이 수치는 동일한 환자가 여러 번 진료 받은 것을 제외한 것으로 지난해 상반기 국민 100명 중 24명이 기관지 통증을 호소하며 한 번 이상 병원을 찾았음을 의미한다.

전년 동기 대비 급성 기관지염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에는 환자 수가 전년대비 12만 명이 증가했지만 2016년에 44만 명, 2017년에 55만 명이 늘어나 증가폭이 매년 커지고 있다.

환자의 병원 내원 일수도 크게 늘어 2014년 2990만 일이었으나 2017년 상반기에는 3334만 일로 11.5% 증가했다. 총 진료비 또한 2014년 4285억 원에서 2017년 5174억 원으로 20% 넘게 증가했다.

최 의원은 "매년 심각해지는 미세먼지로 국민들의 고통이 점차 심해지고 있다는 점을 통계가 증명했다"며, "국민들이 지출하는 의료비도 미세먼지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다.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한 질병의 사회적 비용이 5000억 원을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대중교통 무료와 같은 실효성 없는 예산 낭비 대신 호흡기 질병 취약계층에게 미세먼지 방지 마스크를 나눠주는 게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