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충청남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외식비 인상요인 3.7% 불과”

등록 2018-01-22 16:07:43 | 수정 2018-01-22 17:27:31

한·중·분식 매출액 대비 인건비 평균 22.5%
10곳 중 7곳 유급 종업원 고용 안 해

자료사진, 4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시민들이 가격표가 게시된 음식점 앞을 지나고 있다. (뉴시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외식비 인상요인이 3.7%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중·분식 등 외식업소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이유로 외식비를 1000원 인상하는 것은 과하다는 지적이다.

충청남도는 천안·아산·서산의 한·중·분식업 18개 업소를 조사한 결과, 매출액 대비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율을 평균 22.5%로 파악했다고 22일 밝혔다. 여기에 올해 최저임금 인상분 16.4%를 반영하면 외식비 평균 인상요인은 3.7%라는 결론이 나온다.

이는 5000원 짜리 자장면 1그릇은 184.5원, 7000원 짜리 설렁탕 1그릇은 258.3원의 인상요인이 있다는 의미다. 도는 일부 프랜차이즈 업소에서 설렁탕 1그릇 가격을 7000원에서 8000원으로 인상하는 등 외식비를 과다하게 인상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가 70.8%에 달해 상당수 업소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외식비 인상요인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총 자영업자 554만 8000명 중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392만 7000명이었다.

또한 지난 3년간 외식비 상승률은 2015년 1.6%, 2016년 2.2%, 2017년 2.5%로, 소비자물가 상승률 2015년 0.2%, 2016년 0.7%, 2017년 1.9%보다 지속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에 도는 일부 업소가 최저임금 인상을 이유로 또는 설 명절 분위기에 편승해 외식비를 1000원 단위로 인상하는 등 서민물가 불안이 우려됨에 따라 외식비 안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상승 기대심리에 편승, 과다·부당 인상 발생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현장 모니터링, 착한가격업소 활성화 지원을 통한 외식비 안전을 도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