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북한

南北, 4월 말 정상회담 개최 합의…北, 비핵화 의지 밝혀

등록 2018-03-06 20:38:47 | 수정 2018-03-06 20:49:27

"체제 안전 보장한다면 핵 보유할 이유 없다"

수석대북특사로 방북했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방북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남북이 4월 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연다. 북한은 체제 안전을 담보한다면 비핵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 사절 대표단은 6일 평양에서 돌아와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특사단을 이끌고 1박 2일 일정으로 평양을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발표하고, 구체적인 실무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실장에 따르면 남북은 군사적 긴장 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 간 핫라인을 설치하기로 했고 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주목 받는 대목은 '한반도 비핵화'를 언급한 북한의 반응이다. 정 실장은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 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측은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며, "대화를 지속하는 동안 북측은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했다. 이와 함께 북측은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확약했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정 실장은 "북측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조성된 남북간 화해와 협력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남측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초청했다"고 말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