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정현 “아시아 톱랭커 영광…니시코리 복귀하길”

등록 2018-03-16 17:41:45 | 수정 2018-03-16 17:46:37

세계랭킹 29위→23위 상승 전망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 단식 8강에서 로저 페더러를 상대하는 정현. (AP=뉴시스)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2·한국체대·세계랭킹 26위)이 또다시 ‘황제’ 로저 페더러(37·스위스·1위)의 벽을 넘지 못했지만, ‘아시아 톱랭커’ 자리를 예약했다.

정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 단식 8강에서 페더러에게 0-2(5-7 1-6)로 졌다.

호주오픈 4강에서 페더러에 기권패한 정현은 이번에도 페더러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정현은 경기 후 매니지먼트사인 IMG를 통해 “페더러를 상대로 결과가 좋지 않았지만, 좋은 경기를 해서 기쁘다. 페더러에게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경기였다”며 “다음에 만나면 조금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다음에 페더러와 경기를 하게 되면 조금 더 공격적이고, 리턴도 적극적으로 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패배하기는 했지만 정현은 이번 대회 8강 진출로 ATP 랭킹 포인트 180점을 획득했다.

세계랭킹 26위인 정현은 다음 주 순위가 23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정현은 이미 한국인 최고 세계랭킹 기록을 다시 써나가고 있다. 지난 1월 호주오픈 4강 진출로 58위에서 29위로 뛰어오르며 이형택(42·은퇴)이 가지고 있던 한국인 최고 순위 36위를 뛰어넘었다.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 단식 8강이 끝난 뒤 로저 페더러(사진 왼쪽)와 악수하는 정현. (AP=뉴시스)
정현은 이제 니시코리 게이(29·일본)도 제쳤다.

현재 아시아 선수 중 가장 높은 25위를 기록 중인 니시코리는 이번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포기했다.

지난해 이 대회 8강 진출로 얻은 랭킹 포인트 180점이 다음 주에 소멸되는 니시코리는 다음 주 30위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아시아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는 정현이 기록하게 된다.

정현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아시아 톱랭커가 돼 매우 기쁘고, 영광이다. 앞으로도 한국 선수로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니시코리는 세계적으로 훌륭한 선수고, 정말 존경한다. 니시코리가 부상에서 벗어나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니시코리는 역대 최고의 아시아 선수로 꼽힌다. 투어 대회에서 통산 11차례 우승을 차지했고, 2015년 세계랭킹 4위까지 올랐다. 아시아 남자 선수 역대 최고 세계랭킹이다.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 단식 8강에서 정현을 상대하는 로저 페더러. (AP=뉴시스)
정현을 꺾은 페더러는 “좋은 출발을 했지만, 이후 고전했다. 다시 나의 길을 찾아 승리할 수 있었다”며 “2세트 첫 게임에서 브레이크 위기를 넘긴 것이 오늘 승리할 수 있었던 요인이다”고 분석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개막 후 16연승을 달린 페더러는 2006년 기록한 개인 최다 연승에 타이를 이뤘다.

페더러는 “시즌 출발이 좋다. 12년 전이면 오래 전이다”며 “한 경기를 더 이겨 나의 최고 연승 기록을 깨고 싶다”고 승리 각오를 드러냈다.

4강에서 세계랭킹 49위 보르나 초리치(22·크로아티아)를 상대하는 페더러는 그에 대해 언급하며 정현의 기량을 칭찬했다.

페더러는 “초리치는 정현과 비슷하다. 움직임이 좋고, 자신감으로 가득 차 있다”며 “내가 할 수 있는 한 공격적인 플레이를 하겠다”고 전했다. (뉴시스)



스포츠팀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