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개헌안 26일 발의"…야권, "정치적 꼼수" 맹비판
정치

靑, "대통령 개헌안 26일 발의"…야권, "정치적 꼼수" 맹비판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3-19 09:51:22 | 수정 : 2018-03-19 12:01:2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정미, "곧 개헌 중단 가능성 커" 우려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이 19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개헌 관련 프로세스를 발표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대통령 개헌안'을 발의한다. 애초 21일 발의하려던 것을 더불어민주당의 요청을 받고 닷새 늦췄다. 야권은 대통령이 개헌안을 발의하는 것 자체를 맹비판하는 분위기다. '위장 개헌쇼'라는 신경질적인 반응까지 나왔다.

진성준 청와대 정무기획 비서관이 1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26일에 개헌안을 발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대통령이 헌법개정안을 26일 발의할 수 있게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이는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와 기간을 준수하되 국회가 개헌에 합의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초 대통령은 이달 22일부터 28일까지 해외 순방 일정을 감안해 귀국 후 발의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헌법이 정한 국회 심의 기간 60일을 보장해달라는 당의 요청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18일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헌 절차는 공고, 국회 처리, 국민투표에 따라 진행한다. 국회가 마지막 시한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의미로 데드라인인 26일까지 개헌안 발의를 미뤄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며, "야당도 개헌 발의권에 억지 주장을 그만두고 개헌 협의 틀에 앉아 달라"고 제안했다.

야권은 즉각 반발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개헌안 발의 날짜를 두고 핑퐁을 치며 여론무마용 '위장 개헌쇼'를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독재적 개헌 발의의 여론 역풍이 두려워 청와대와 민주당이 5일 연기 운운하며 짜고 치는 고스톱을 치고 있다. 최근 문 대통령의 행보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단적으로 잘 보여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비현실적인 야당 탄압용 '위장 개헌 공세'를 멈추고 개헌 문제에 손을 떼야 한다. 청와대가 허황된 문재인 관제 개헌을 포기한다면 개헌은 여야 합의를 토대로 새로운 추동력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개헌 주도 정당으로서 분권을 중심으로 한 국민 개헌을 6월 발의하고 연내에 반드시 이루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대통령 개헌안 발의 시점을 연기한다고 밝히긴 했지만 야권은 시점 연기와 무관하게 대통령 개헌안 발의 자체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같은 날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청와대 주도의 개헌안 발의는 '한식에 하나 청명에 하나' 별 의미 없는 일"이라며, "청와대 주도의 개헌안은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를 막는 권력 구조 개편은 없는데 이는 사실상 개헌을 안 하겠다는 말이다. 개헌으로 포장한 제왕적 대통령 임기 연장술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이날 이정미 정의당 대표 역시 "대통령 개헌안의 문제점은 시기가 아니다. 6월 개헌 거부를 못 박은 자유한국당이 개헌 저지선을 확보한 상황에서 대통령 단독 개헌안 발의는 곧 개헌의 중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대통령 개헌안이 국회를 통과하려면 재적 의원 293명 중 3분의 2에 해당하는 196명 이상이 찬성해야 하다. 대통령 개헌안을 절대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의 의석수가 116석인 점을 고려하면, 민주당(121석)·바른미래당(30)과 비교섭단체(26)가 모두 찬성표를 던진다고 해도 대통령 개헌안은 국회 문턱을 넘을 수 없다.

이 대표는 "사태가 여기까지 온 것은 개헌과 지방선거 동시 실시는 무조건 안 된다며 국민과의 약속을 정면으로 뒤집은 자유한국당의 억지 때문"이라면서도 "이런 1야당을 어르고 달래지 못한다면 개헌이 불가능한 것이 현실이다. 결국 지금 여당이 해야 할 것은 '26일이 마지노선'이라는 최후통첩이 아니라 정치력을 발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20일부터 사흘 동안 대통령 개헌안을 국민에게 공개한다. 20일 전문과 기본권, 21일 지방분권과 국민주권, 22일 정부 형태를 각각 공개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기상청 “폭염·피부노화 대비 더위·자외선지수 확인하세요”
내달 1일부터 연령·환경에 따른 더위체감지수와 피부 노화를 유...
시민단체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해 최저임금 1만 원 실현하라”
시민단체 재벌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이 약 88...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
환경단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2만 8000명 서명 참여”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 규제 세계무역기구(WTO) ...
美 심해 수색 전문가,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회수 기술적으로 가능”
초대형 광석 운반석 스텔라데이지호가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지 1년...
원주시청 건축 행정 ‘고무줄 잣대’ 논란 확산
원주시청(시장 원창묵)이 햇수로 4년째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교...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선욱이가 힘들어했던 신규 간호사 교육제도 꼭 개선해 주세요”
故 박선욱 간호사의 죽음을 계기로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