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문무일 검찰총장 만나…전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철저한 수사 촉구
정치

바른미래당, 문무일 검찰총장 만나…전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철저한 수사 촉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4-17 10:59:31 | 수정 : 2018-04-17 21:30:3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느릅나무 출판사' 새 증거 나왔다" 대선 불법 여론조작 수사의뢰서 전달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17일 오전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난 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뉴스한국)
김동철 원내대표를 포함해 바른미래당 의원 6명이 17일 오전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나 '드루킹' 김 모(48·남·구속기소) 씨 등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드루킹'은 김 씨가 온라인 카페에서 사용하는 별명이다. 김 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지인 도 모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권이 이 댓글 조작 사건을 정권 차원의 대형 비리 사건으로 규정하고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 등은 문 총장 면담을 마친 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같은 당 다른 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원내대표는 "(문 총장에게) 민주주의는 여론을 존중하며 수용하며 가는 정치인데 그 여론을 조작했다는 것은 민주주의가 쌓은 탑을 허문 것이라고 말했다. 정권이 바뀌었다고 나라가 바뀌는 게 아니고 정권을 잡은 자들의 땅에 떨어진 부도덕함을 처벌할 때 나라가 바뀐다고도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의원들은 지난해 대선 기간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유사 선거사무소 개설 문제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느릅나무 출판사를 고발했지만 고양지청이 강제수사를 하지 않고 사건을 무혐의 처분하며 종결처리한 점을 지적했다. 경기도 파주 산업단지에 있는 느릅나무 출판사는 드루킹 김 씨가 대표로 있으며 댓글 조작 범행이 벌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김관영 의원은 "당시 고양지청이 이메일 압수수색 영장을 지난해 6월 신청했는데 법원이 기각해 그해 9월 다시 신청했지만 법원이 또 기각했다. 이후 주거지 내지는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은 신청조차 하지 않고 종결했다는 점을 (문 총장에게) 확인했다"며,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 적어도 최소한의 범죄 소명 내지는 압수수색 필요성을 제대로 언급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언주 의원은 이번 전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서 느릅나무 출판사와 관련한 새로운 증거가 나온 만큼 재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만약 검찰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부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팀을 조성해 제대로 조사하지 않으면 특검이 불가피하다"며, "정권에 줄서기보다 진실을 찾는 검찰이 되어달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고 말했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당시 드루킹을 위주로 느릅나무 출판사를 거점삼아 조직적으로 이뤄진 허위사실·유사선거기관 설치 등의 행위에 대해 민주당의 기획과 드루킹·느릅나무 출판사의 연계·대가성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이 수사의지를 가지고 직접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며, "문 총장이 수사의뢰서를 검토하고 판단을 하겠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
전국 돌며 오전부터 야산에 천막치고 도박장 개설…조폭 등 26명 검거
전국을 돌며 낮 시간대 인적이 드문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장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