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미래당, 문무일 검찰총장 만나…전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철저한 수사 촉구

등록 2018-04-17 10:59:31 | 수정 2018-04-17 21:30:39

"'느릅나무 출판사' 새 증거 나왔다" 대선 불법 여론조작 수사의뢰서 전달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17일 오전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난 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뉴스한국)
김동철 원내대표를 포함해 바른미래당 의원 6명이 17일 오전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나 '드루킹' 김 모(48·남·구속기소) 씨 등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드루킹'은 김 씨가 온라인 카페에서 사용하는 별명이다. 김 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지인 도 모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권이 이 댓글 조작 사건을 정권 차원의 대형 비리 사건으로 규정하고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 등은 문 총장 면담을 마친 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같은 당 다른 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원내대표는 "(문 총장에게) 민주주의는 여론을 존중하며 수용하며 가는 정치인데 그 여론을 조작했다는 것은 민주주의가 쌓은 탑을 허문 것이라고 말했다. 정권이 바뀌었다고 나라가 바뀌는 게 아니고 정권을 잡은 자들의 땅에 떨어진 부도덕함을 처벌할 때 나라가 바뀐다고도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의원들은 지난해 대선 기간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유사 선거사무소 개설 문제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느릅나무 출판사를 고발했지만 고양지청이 강제수사를 하지 않고 사건을 무혐의 처분하며 종결처리한 점을 지적했다. 경기도 파주 산업단지에 있는 느릅나무 출판사는 드루킹 김 씨가 대표로 있으며 댓글 조작 범행이 벌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김관영 의원은 "당시 고양지청이 이메일 압수수색 영장을 지난해 6월 신청했는데 법원이 기각해 그해 9월 다시 신청했지만 법원이 또 기각했다. 이후 주거지 내지는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은 신청조차 하지 않고 종결했다는 점을 (문 총장에게) 확인했다"며,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 적어도 최소한의 범죄 소명 내지는 압수수색 필요성을 제대로 언급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언주 의원은 이번 전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서 느릅나무 출판사와 관련한 새로운 증거가 나온 만큼 재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만약 검찰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부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팀을 조성해 제대로 조사하지 않으면 특검이 불가피하다"며, "정권에 줄서기보다 진실을 찾는 검찰이 되어달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고 말했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당시 드루킹을 위주로 느릅나무 출판사를 거점삼아 조직적으로 이뤄진 허위사실·유사선거기관 설치 등의 행위에 대해 민주당의 기획과 드루킹·느릅나무 출판사의 연계·대가성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이 수사의지를 가지고 직접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며, "문 총장이 수사의뢰서를 검토하고 판단을 하겠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