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등록 2018-04-20 15:41:39 | 수정 2018-04-20 16:53:04

盧 묘역 참배해 “사람 사는 세상의 꿈 이루겠다” 다짐

20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한 김경수 의원이 방명록에 쓴 글. (김경수 의원실 제공)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경남도지사 선거전에 시동을 걸었지만 전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발목이 잡힌 분위기다. 정책 발표를 위해 마련한 기자회견에서는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한 질문이 다수 쏟아졌다. 경찰은 김 의원이 댓글 조작으로 검찰이 재판에 넘긴 김 모(48·남·구속기소·온라인 별칭 ‘드루킹’) 씨에게 기사 주소를 보낸 정황을 확인했다며 소환 의지를 드러냈다.

김 의원은 20일 오전 경남 진해시 진영읍에 있는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본격적인 선거전을 시작했다. 서형수 민주당 의원과 김 의원을 지지하며 예비후보에서 사퇴한 권민호·공윤권 전 후보를 비롯해 경남지역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 50여 명이 결의를 다졌다. 김 의원은 방명록에 “대통령님과 함께 세웠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 경남에서 반드시 이루어내겠습니다. 대통령님, 보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 대통령님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라고 썼다.

참배를 마친 후에는 창원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남지역 기자들과 만났다. 댓글 조작 사건에서 드루킹 김 씨 배후라는 의혹이 불거지는 만큼 관련 질문이 줄을 이었다. 특히 이날 오전 경찰은 김 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의원이 김 씨에게 특정한 기사의 인터넷 주소를 김 씨에게 전달했고 이를 받은 김 씨가 ‘처리하겠다’고 답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불과 4일 전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김 의원이 김 씨가 보낸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 문자를 거의 열어보지 않았다며 배후설에 선을 그었지만 이날 그는 당시 자신의 발언이 잘못이었다며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씨와 김 씨 주변인 조사를 어느 정도 마무리하고 압수물 분석을 마치면 김 의원 소환 조사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밝힐 수 있는 내용은 충분히 밝혔다고 본다. 다만 오늘(20일) 오전에 경찰이 발표한 내용은 제가 확인을 할 것이고 해명이 필요하다면 할 것”이라며, “일일이 해명 필요한 부분은 충분히 해명하고 당 대변인을 통해서도 당당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필요한 부분은 조사에 임하겠다”며, “수사기관과 정치권도 협조해서 국민들일 더 이상 의혹을 갖지 않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