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WHO "세계 인구 90%, 대기오염 노출…매년 700만명 사망"

등록 2018-05-04 09:24:46 | 수정 2018-05-04 09:26:20

자료사진, 2014년 2월 미세먼지가 가득한 서울. (AP=뉴시스)
전 세계 인구 10명 중 9명이 유독한 공기를 호흡하고 있으며, 매년 700만명이 오염된 공기 때문에 사망하는 것으로 세계보건기구(WHO)가 1일(현지시간) 최신 보고서를 통해 발표했다. 이같은 사실은 WHO가 전 세계 108개국 4300개 도시에서 대기오염 실태를 조사한 결과이다.

WHO의 마리아 네이라 박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세계의 많은 곳에서 대기 오염이 매우 높은 수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 대기오염은 건강을 위한 최대 환경 리스크일뿐만 아니라, 현재 보건의 가장 큰 도전 대상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전 세계의 많은 초대형 도시(메가시티)들이 WHO의 대기 오염기준을 5배 이상 넘고 있다"고 우려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한 해동안 자동차, 공장, 발전소, 농장 등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으로 인해 약 420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 90% 이상이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발생했지만, 미주와 유럽, 지중해 동부지역 국가들의 대기 오염 수준 역시 WHO의 기준치를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취사 및 난방용 연료 역시 대기오염의 큰 원인이 되고 있다. 보고서는 전 세계 인구의 40% 이상이 깨끗한 연료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한 사망자 숫자가 2016년 한해에만 약 380만명을 기록했다.

이번 보고서를 통해 나타난 가장 큰 특징 중에 하나는 부국과 빈국 간에 대기 질의 격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2010~2016년 미주지역 도시 57%와 유럽 지역 도시 61%의 대기오염 수준이 낮아졌지만, 개발도상국과 빈국의 대기오염은 별다른 개선이 이뤄지지 않았거나 더 나빠졌기 때문이다.

인도 뉴델리와 이집트 카이로는 세계 최악의 대기오염 도시로, WHO 기준의 10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글라데시 다카, 인도 뭄바이, 중국 베이징은 WHO 대기 오염 기준의 5배가 넘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