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국제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04 11:07:30 | 수정 : 2018-05-04 12:19:0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호주 멜버른 법원, 3월부터 증인 50명 불러 청문 후 결정
조지 펠 추기경이 1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법원을 나서고 있다. 멜버른 치안법원은 이날 강간, 아동 성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펠 추기경을 정식재판에 넘기기로 결정했다. (AP=뉴시스)
성 학대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고국인 호주 법원의 정식 재판에 회부됐다. CNN·BBC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호주 멜버른 치안법원은 1일(현지시간) 지난해 6월 호주 검찰에 의해 강간, 아동 성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펠 추기경을 정식재판에 넘기기로 결정했다.

멜버른 법원은 그를 공식 재판에 회부할지 결정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당시 소년 성가대원 등 목격자 약 50명을 불러 증인 청문을 진행했다. 심리는 빅토리아 주 성 관련 재판 규칙에 따라 비공개로 열려 구체적인 혐의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멜버른 법원의 치안판사는 이날 “검사 측이 제시한 증거와 목격자들의 진술을 종합해 볼 때 재판에 회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제기된 혐의 중 절반 가량을 증거 부족 등의 이유로 기각했다. 펠 추기경은 모든 혐의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했다.

2일 정식 재판 첫 심리에 출석한 펠 추기경은 재판정에 조용히 앉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변호사 로버트 리처는 이날 “내 의뢰인은 76세이며, 중요한 증인은 80대다. 건강은 다른 증인들에게도 중요한 문제”라며 재판 절차가 가능한 한 빨리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펠 추기경은 다음 심리 때까지 보석으로 풀려났다.

BBC에 따르면 검찰과 펠 추기경의 변호인단은 그의 사건을 1970년대 빅토리아 주 밸러랫에서 신부로 일하던 시기에 대한 혐의와 1990년대 멜버른 대주교로 있던 시기에 대한 혐의, 두 개로 나눌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법원이 이를 받아들일 경우 재판은 2개로 나뉘어 진행될 전망이다. 재판 기일은 오는 16일 열릴 행정심리에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펠 추기경의 성범죄 의혹은 2016년부터 불거졌다. 그는 호주 정부가 2012년 구성해 5년간 활동한 ‘기관의 아동 성 학대 대응에 관한 특별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공식 재판이 결정되면서 펠 추기경은 가톨릭 인사 중 성범죄 관련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 최고위직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호주 멜버른 대주교, 시드니 대주교를 역임한 펠 추기경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에 발탁돼 바티칸 재무원장을 맡고 있으며, 바티칸 9인 추기경이사회 멤버이기도 하다. 현재는 휴가를 받아 재판에 집중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법원의 최종 판단에 따라 펠 추기경의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성폭행 당했다" 피해 고백 나오자 조재현 미투 고발자 검찰 고소
영화배우 조재현이 16년 전 방송사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했다는 ...
최신 취약점 틈탄 갠드크랩 랜섬웨어 주의 필요
최근 최신 취약점을 이용한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국내에 확산하...
"일본항공, 기내식에 더이상 '전범기' 문양 안 쓴다"
일본항공(JAL)이 기내식 도시락에 전범기 문양을 사용하지 않겠...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 소개해준다고…" 강진서 고등학생 실종
일자리를 소개해주겠다는 아버지의 친구를 만나러 나간 한 고등학생...
"민주주의가 아니라 혐오를 배운 선거" 시민단체, 김문수 전 후보 인권위 진정
6·13 지방선거에서 혐오표현을 하는 후보를 감시하기 위해 인...
"언제까지 기다려야 합니까" 12년 전 정복 꺼내 입고 靑 향한 KTX 해고 승무원들
18일 정오 정복을 차려입은 KTX 승무원들이 서울역 계단에 줄...
김성태, "자유한국당 중앙당 해체…구태청산 TF 가동"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중앙당을 해체하고 간...
탁현민, ‘불법 선거운동 혐의’ 벌금 70만 원 선고…“결과 받아들여야”
지난해 제19대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로...
‘청와대 특활비 상납’ 전 국정원장들 징역형…법원 “뇌물은 아냐”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
한수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천지·대진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운영허가 기간이 남은 월성 원전 1호기...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