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라돈 침대 피해자 문제 해결 간담회 개최 예정

등록 2018-05-19 11:21:50 | 수정 2018-05-19 11:31:34

노웅래 의원, 21일 국회서 피해자 목소리 직접 듣기로

자료사진, 환경보건시민센터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진침대가 생산한 방사능 라돈침대에 대한 정부의 긴급 사용중단 및 강제리콜 명령, 사용자/피해자 건강영향 역학조사 실시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21일 국회에서 라돈 침대 피해자 문제 해결 간담회가 열린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 9간담회실에서 '라돈 침대 피해문제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주최한다. 피해자 30여 명과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노 의원은 올해 3월, 침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이 나온다는 제보를 받고 연세대학교 라돈안전센터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 정밀 조사를 의뢰했다. 조사 결과 기준치의 3배가 넘는 라돈이 나왔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후 SBS와 함께 통해 침대 라돈의 문제를 제기했다.

라돈 침대 보도 이후 ‘라돈 침대’ 리콜 접수만 2만여 건에 달하고 폐·피부·갑상선 질환 등 라돈침대 피해로 인한 단체피해 소송 참가자가 2000여 명을 기록했다. 상황이 이렇지만 침대 제조사의 리콜 지연과 원안위의 미흡한 중간조사 발표로 인해 국민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피해자들의 정부 불신이 커진다.

노 의원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리콜 지연으로 인한 불편과 건강상의 피해를 호소하는 분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소비자원과 원안위 등 관계 기관에 행정 개선을 요구하여 국민의 불편사항을 조속히 해결할 예정이다.

라돈은 국제보건기구(WHO)·미국 환경보호국(EPA)가 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우리나라 전체 폐암 사망자 1만 5625명 중 12.6%인 1968명이 실내 라돈으로 숨진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공제품의 라돈 피폭선량 관리는 미흡하다.

노 의원은 “라돈침대 문제는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참사”라며, “원안위의 기금이라도 우선 활용하여 라돈침대를 조속히 수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침대와 침구류 등 생활밀착형 제품에 모나자이트가 활용된 사례 조사와 모나자이트 유통실태에 대한 범정부차원의 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