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슈팅 0, 누가 스웨덴을 1승 제물이라고 했나…0:1 패
스포츠

유효슈팅 0, 누가 스웨덴을 1승 제물이라고 했나…0:1 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19 09:19:10 | 수정 : 2018-06-19 09:36:2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후반 20분 비디오판독 끝에 페널티킥 실점
16강 진출 빨간불…22일 자정 멕시코와 2차전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신태용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AP=뉴시스)
대한민국이 월드컵 1승 제물로 노린 ‘바이킹 군단’ 스웨덴에 아쉽게 패하며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0-1로 졌다.

독일, 멕시코, 스웨덴과 한 조에 편성된 한국은 첫 상대인 스웨덴을 현실적인 1승 목표로 삼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로 한국(57위)보다 무려 33계단 위에 있지만 최강 독일이나 1차전에서 독일을 잡은 멕시코보다는 해볼 만한 상대라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12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른 스웨덴 역시 한국을 상대로 승리를 쟁취하기 위해 저돌적인 경기를 펼쳤다. 수비보다는 공격에 비중을 두는 전술로 적극적으로 골을 노렸고, 비디오 판독의 행운까지 따르며 신승을 거뒀다.

한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 4회 연속 본선 첫 경기 무패(3승 1무) 행진을 이어오던 기분 좋은 징크스를 이어가지 못했다.

단 한 개의 유효슈팅도 때려내지 못하는 등 준비한 공격 전술을 제대로 펼쳐 보이지 못하며 경기를 내줬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후 손흥민 선수가 얼굴을 감싸고 있다. (AP=뉴시스)
이날 패배로 1패를 안고 있는 독일과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승점 3점을 챙긴 스웨덴은 멕시코와 공동 선두로 나섰다.

신태용 감독은 4-3-3 포메이션으로 스웨덴전에 나섰다. 공격 일선에 김신욱(울산)을 중앙,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좌우로 배치해 투톱이 아닌 스리톱을 세우는 변칙적인 작전을 썼다.

기성용(스완지시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이재성(울산)이 중원을 책임졌다. 포백 라인은 가운데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과 장현수(FC 도쿄), 좌우 풀백은 박주호(울산)와 이용(울산)으로 진용을 짰다. 조현우(대구)가 첫 경기 골키퍼 장갑을 꼈다.

스웨덴은 마르쿠스 베리(알 아인), 올라 토이보넨(툴루즈)이 투톱, 빅토르 클라에손(크라스노다르), 세바스티안 라르손(헐 시티), 알빈 에크달(함부르크), 에밀 포르스베리(라이프치히)가 미드필드진을 형성했다.

수비 라인은 미카엘 루스티그(셀틱), 폰투스 얀손(리즈 유나이티드),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 루드빅 아구스틴손(베르더 브레멘)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로빈 올센(코펜하겐)이 수문장을 맡았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 선수가 페널티킥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한국은 선축으로 경기를 시작해 초반 흐름을 주도했다. 전방에서 압박하며 일찌감치 세트피스 기회를 맞았다. 전반 4분 황희찬이 오른쪽에서 과감한 돌파로 첫 코너킥을 얻어내는 등 좋은 몸놀림을 보였다.

곧이어 김신욱이 수비수와의 몸싸움 끝에 헤딩으로 연결하며 첫 슈팅을 가져갔다.

경기 시작 10여 분 뒤부터는 스웨덴이 경기 주도권을 쥐기 시작했다. 전반 17분 중앙 침투를 허용했지만 골 에어리어 안쪽에서 김영권이 가까스로 저지했다.

20분에는 문전에서 마르쿠스 베리에게 완전한 실점 상황을 내줬지만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넘겼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도 포르스베리의 헤딩슛이 골대를 빗겨갔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김민우 선수가 태클을 시도하고 있다. (AP=뉴시스)
수세에 몰린 한국은 전반 27분 왼쪽 풀백 박주호(울산)가 허벅지 부상으로 갑작스럽게 김민우(상무)와 교체되는 악재까지 발생했다.

교체 이후 역습 상황을 만들어내며 공격의 활로를 찾기도 했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하고,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에도 경기 양상은 전반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초반 구자철의 헤딩 슈팅으로 분위기를 타는 듯 했으나 이후 스웨덴의 공세에 시달렸다.

후반 11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조현우가 또 한 번 감각적인 방어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선취골을 노린 신태용 감독은 후반 16분 김신욱(울산)을 빼고, 정우영(비셀 고베)을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줬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골키퍼 조현우 선수가 공을 잡고 있다. (AP=뉴시스)
하지만 골 에어리어에서 수비하던 김민우가 상대와 공을 놓고 경합하는 과정에서 무리하게 태클을 시도했다. 스웨덴은 반칙이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주심은 경기를 중단하고 비디오 판독에 나섰고, 페널티킥이 선언했다. 천금 같은 기회를 잡은 스웨덴은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가 침착하게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추가 시간 동안 동점골을 뽑기 위해 사력을 다했지만 끝내 상대 골문을 여는데 실패했다.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진 한국은 23일 자정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차전을 벌인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