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y
사회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10 09:46:10 | 수정 : 2018-07-10 13:23: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국방부 기자실 찾아 사과했지만 "본의 아니게 오해"라며 문제 회피
자료사진, 송영무 국방부 장관. (뉴시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여성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폭력 피해 대다수가 여성이라는 점에서 송 장관이 가해자의 관점에서 범죄의 책임을 피해자에게 물었다는 비난이 인다. 송 장관이 즉각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문제의 핵심을 비껴갔다는 점에서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송 장관은 9일 서울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군대 성폭력을 근절해야 한다고 밝히며 문제의 말을 했다. 그는 "여군들에 의해서 회식을 몇 시까지 못하는 규정을 만들려 하니까 그것도 양성평등에 어긋난다더라"며 회식문화를 개선할 방법을 언급하던 중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나 남자와 데이트할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교육하더라"며, "아내는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말하더라"고 전하기도 했다. 송 장관이 성폭력을 피하려면 여성 스스로 조심해야 한다는 식의 남성 중심적 사고를 드러냈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파문이 일었다.

송 장관은 자신의 말이 구설에 오르자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오늘(9일) 간담회에서 이야기한 게 본의 아니게 오해됐다"며,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이 자신의 발언이 무엇이 문제인지 정확하게 인지하고 이를 사과했다기보다는 논란을 수습하는 차원에서 '오해'라는 식으로 두루뭉술하게 넘겼다는 점에서 비난 여론이 여전하다.

한편 송 장관이 여성 차별적 발언을 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 방문해 장병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원래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한다"고 말해 여성을 비하한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
오리온 부회장, 횡령 혐의 검찰 송치…회삿돈 200억으로 개인별장 신축
호화별장을 지으면서 200억 원이 넘는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하점연 할머니 별세
26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지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