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000억 달러 규모 對中 추가 관세…G2 전면전
경제

美, 2000억 달러 규모 對中 추가 관세…G2 전면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11 09:25:48 | 수정 : 2018-07-11 09:30:5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0쪽 분량 관세 대상 명단 공개
전체 관세 부과 대상 2500억 달러…中 대미수출의 절반
의견 수렴, 공청회 거쳐 9월께 시행될 듯
자료사진, 중국 베이징 중심가에 건설 중인 이 도시의 가장 높은 '준 타워'를 배경으로 이날 톈안먼 광장에서 오성홍기가 펄럭이는 모습.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을 상대로 2000억 달러(223조 4000억원) 규모의 추가 관세 조치를 꺼내들었다.

미국이 앞서 결정한 5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조치에 이어 4배 규모로 추가 대응에 나서면서 미중 무역전쟁은 전면전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무역법 301조' 조치에 대한 성명을 통해 "중국의 보복과 무역 관행 변경 실패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절차를 시작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관세의 대상이 되는 제품은 중국의 산업 정책과 강제적인 기술 이전 관행으로부터 이익을 얻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USTR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200페이지에 달하는 관세 목록을 공개했다.

이번 관세는 앞서 발표한 5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조치를 유지하는 가운데 추가로 부과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6일 340억 달러 규모, 818개 품목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 284개 품목에 대한 관세조치는 이달 말 발효할 예정이다.

미국이 추가 조치를 시행하면 관세 부과 대상이 되는 중국산 수입품은 총 250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전체 대미 수출(5050억 달러)의 절반에 달하는 수준이다.

USTR은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행위에 대한 대응으로 500억 달러 규모의 조치를 내놨지만, 중국이 불공정한 관행을 개선하지도 않고 오히려 미국에 보복 조치를 가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USTR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정책과 관행에 따라 미국의 혁신가들은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대가로 자신의 기술과 노하우를 넘겨줘야 했다"며 "이와 함께 중국은 국영 펀드와 기업을 이용해 미국 기업을 인수하고 중국에서 부담스러운 지적재산권 자격 요건을 부과하는 등 미국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비경제적 수단을 사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1년 넘게 중국이 불공정 행위를 중단하고 시장을 개방하며 진정한 시장 경쟁을 해야한다고 끈기 있게 촉구해왔다"며 "우리는 중국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변해야할지를 제시하고 있지만 중국은 우리의 정당한 우려를 해소하기보다는 미국 제품에 대해 보복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관세 조치는 의견 수렴 절차 등을 거쳐 9월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USTR은 8월 17일까지 서면으로 이번 조치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8월 20일부터 23일까지 공청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에 대해 "중국이 보복할 경우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는 경고를 실행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의 이같은 초강수는 최근 미국의 무역 정책에 대항해 중국과 손을 잡으려 하고 있는 유럽 등에도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 9일 독일 베를린에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만나 세계무역기구(WTO)의 질서와 다자주의를 존중하고 규칙에 기반한 무역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같은 움직임은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경향에 대한 공동 대응으로 받아들여졌다.

WSJ는 "이번 관세는 유럽에게도 미국이 무역 분쟁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는 경고로 받아들여질 것"이라며 "또 베를린에서 리 총리를 만난 메르켈 총리에게도 구체적인 경고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