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올해 종전선언 목표…시기·형식 북미와 협의 중”
정치

文대통령 “올해 종전선언 목표…시기·형식 북미와 협의 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12 09:13:37 | 수정 : 2018-07-12 11:14:4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민족공동체 회복해 나간다면 통일의 문 자연스럽게 열릴 것”
“정상 간 합의 이행이 관건…구체적 이행계획 마련하고 실천해야”
“대화 지속할 신뢰 구축 위해 한미훈련 유예…주한미군은 한미동맹 문제”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 서면 인터뷰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 추진 계획은 어떻게 되는가’라는 질문에 “종전선언은 상호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적으로 공존하는 관계로 나가겠다는 공동의 의지를 표명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종전선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 등 항구적 평화정착 과정을 견인할 이정표가 되는 셈”이라며 “시기와 형식 등에 대해서는 북한, 미국 등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현재 남북 및 북미 간 추가적인 협의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정상적인 궤도로 올라선 지 6개월이 지난 지금 “현 시점에서는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를 잘 살려나가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남북이 공존공영하면서 민족공동체를 회복해 나간다면 통일의 문은 자연스럽게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북미 간 ‘향후 대화 모멘텀 유지 방안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북미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관계는 70년간 지속되어온 문제다. 일거에 해결하기는 어렵다”며 “관건은 정상 간 합의 이행이다.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다다르려면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해야 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북한은 비핵화 이행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국과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히 추진해 나가자면 가장 중요한 것이 신뢰”라며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대화의 지속과 합의의 이행을 위한 신뢰 구축에 필요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연합군사훈련 유예 배경을 묻는 질문에는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 입장을 표명했고,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등 실천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한미 양국은 최근 북한의 태도 변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며 “그런 만큼 북한의 관심사항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했고, 이에 따라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한미 연합훈련을 유예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한미군 철수에 있어 우려는 없는지 묻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이지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논의할 의제가 아니다”며 “한미 양국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을 위한 주한미군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가을 평양 방문에 대해 “남북 간의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시기 등을 확정해 나가게 될 것이지만 다만 현재로서는 우선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판문점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과 실천이 쌓여가는 과정이 곧 가을 평양정상회담의 준비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투운동에 찬물" 정춘숙·권미혁·금태섭 '안희정 사건' 무죄 선고 비판
정무비서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
‘동료 살해·시신 소각’ 미화원에 1심 ‘무기징역’ 선고
자신이 돈을 빌린 동료를 살해한 뒤 시신을 소각한 환경미화원이 ...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