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령관, "기무사는 계엄 관련 문건 작성하는 곳 아니다"
정치

기무사령관, "기무사는 계엄 관련 문건 작성하는 곳 아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24 14:42:54 | 수정 : 2018-07-24 14:50:1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부대원 자진 신고 있어 USB에 담아 보고"
24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석구 기무사령관이 간부 소개때 거수경례를 했다. (뉴시스)
24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은 기무사가 계엄과 관련한 문건을 작성하는 곳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해 3월 기무사가 작성한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 방안(이하 계엄 문건)' 문건은 부대원 자진 신고를 받고 USB에 담아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 사령관은 "기무사에서 계엄 관련 문건을 작성한 적 있나"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기무사는 계엄과 관련한 문건을 작성하지 않고 합동참모본부에 명확히 계엄과가 있다"고 말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 역시 "기무사 전신 보안사 때부터 계엄 관련 문건을 작성하면 안 되는 것이었나"는 하 의원의 질문에 "합참에서 작성하는 것으로 안다. 계엄 계획을 짜는 건 기무사의 임무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사령관은 계엄 문건을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한 이유를 묻는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올해 3월 8일 군인권센터가 수도방위사령부의 위수령과 관련한 문건을 거론하면서 국방부가 수방사와 특전사를 포함해 면밀하게 조사하라고 했고, 그 와중에 부대원의 자진 신고가 있어서 파악해 장관에게 보고했다"고 답했다.

이 사령관은 비슷한 질문을 한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수방사 위수령 문건을 언론이 거론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면서 국방부 장관이 지시해 각 부대 위수령 문건이 있으면 샅샅이 뒤져서 보고하도록 임무를 주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해당 문건을 발견한 후 회의를 하거나 자체 논의를 하지 않았고 이 사령관이 내밀하게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기무사가 계엄 문건을 작성한 사실을 몰랐는지 묻는 질문에는 "다소 궁금하게 생각할 수 있지만 정보기관의 특성상 일부 소수 인원이 (작성-기자 주)하면 다른 인원이 대다수가 몰랐다고 추가적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