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경기 부진 우려에...기업 체감지수, 18개월만에 '최악'

등록 2018-07-31 06:29:37 | 수정 2018-07-31 06:35:16

8월 BSI 89.2로 조사...18개월 만에 80대로 추락
경기부진의 여파와 휴가철 등 계절적 요인이 원인
7월 실적치 89.7, 39개월간 100선 하회

경북 구미지역 수출이 전년 누계 대비 1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20일 구미세관(세관장 김정만)의 올해 3월 수출입실적 자료에 따르면 수출은 21억 달러로 전년 누계 대비 1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구미시 제공=뉴시스)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80대를 기록하며, 1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8월 전망치는 89.2를 기록하며 18개월 만에 최저치를 갱신했다. 7월 실적은 89.7로 2015년 4월 이후 39개월간 100선 아래에 머물렀다.

한경연은 8월 전망치가 5월 이후 3달 연속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내수(94.1)와 수출(94.8)에서 지난 달 보다 하락했을 뿐 아니라, 투자(97.7), 자금(94.8), 재고(106.3), 채산성(93.0) 등 대부분의 부문이 100선 아래를 기록해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2017년 2월이후 BSI 전망치가 80대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기업들은 여름철 휴가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 등 계절적 요인과 함께 내수침체 및 수출둔화 등 전반적인 경기악화가 부정적 전망의 주요 원인이라고 응답했다.

한경연은 최저임금 인상 논란과 국제유가 상승 등 기업의 비용부담 증가도 기업심리 위축에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분석했다.

7월 실적치는 89.7을 기록하며 올 2월 이후 처음으로 80대를 기록하였다. 7월 실적은 고용(101.6)을 제외한 내수(93.2), 수출(92.0), 투자(94.8), 자금(96.5), 재고(105.2), 채산성(91.8) 등 모든 부문이 기준치에 미달하면서 2000년 이후 최장기간인 39개월 간 100선 아래에 머물며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송원근 한국경제연구원 부원장은 "올해 들어 100선을 넘으며 기대감을 나타냈던 기업경기 전망과 실적이 최근 들어 급격한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수출과 투자가 전망은 물론 실적까지 부정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점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