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 또 공격…초반 승부수 통했다, 한국축구 결승행
스포츠

공격 또 공격…초반 승부수 통했다, 한국축구 결승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8-30 18:08:21 | 수정 : 2018-08-30 18:12:0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9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 대한민국 이승우가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일찌감치 기선을 제압하겠다던 김학범 감독의 노림수가 제대로 통했다. 김 감독은 29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에서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이번 대회를 통해 역대 최고의 와일드카드라는 칭호를 얻은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다. 황의조를 보좌할 2선에는 2018 러시아월드컵 무대를 누빈 손흥민(토트넘), 이승우(베로나),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배치됐다.

세 선수가 동시에 선발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 이승우와 황희찬이 좌우에 자리 잡으면서 손흥민의 위치도 달라졌다. 손흥민은 특정 포지션 없이 공의 흐름에 따라 자유롭게 움직였다. 숫자상으로는 우즈베키스탄, 이란전과 같은 포메이션이었지만 훨씬 공격에 무게를 둔 선수기용이다.

대 베트남 맞춤형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리보다 약한 베트남이 꺼낼 수 있는 전술은 ‘선수비 후역습’뿐이다. 수비를 두껍게 한 뒤 역습으로 승부를 보는 작전이다. 실제로 베트남은 수비진에 많은 인원을 배치했다. 때에 따라서는 필드 플레이어 10명 전원이 자신들 진영에 몰렸다. 골 없이 시간이 지속될수록 초조한 쪽은 한국인만큼 이를 역이용하려는 계산이었다.

극단적인 수비 축구를 타개할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은 선제골이다.

29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 대한민국 손흥민이 교체 벤치로 들어가며 황희조와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뉴시스)
다행히 이른 시간 고대하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7분 황희찬이 페널티박스 정면 돌파에 이어 황의조에게 연결했고 이 과정에서 수비수와 뒤엉키며 흐른 공을 쇄도하던 이승우가 왼발슛으로 연결했다.

어쩔 수 없이 베트남도 공격에 힘을 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자연스레 수비진에 균열이 생겼고, 이는 한국에겐 또 다른 기회로 이어졌다. 전반 28분 황의조가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두 번째 골을 넣었다. 초반에 승부를 보겠다는 계획이 현실이 된 순간이다.

한국은 후반 10분 이승우의 골로 3-0을 만들었다. 베트남에게 충분한 타격을 줄 수 있는 스코어다. 여유가 생겼다고 판단한 김 감독은 황의조와 손흥민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일찌감치 달아났기에 가능했던 교체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
전국 돌며 오전부터 야산에 천막치고 도박장 개설…조폭 등 26명 검거
전국을 돌며 낮 시간대 인적이 드문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장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