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특사단, 평양으로 출발…당일치기 방북 일정 시작

등록 2018-09-05 09:38:37 | 수정 2018-09-05 09:40:57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대북 특사단이 5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특별기에 탑승하기 전 인사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뉴시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대북특사단은 5일 오전 7시40분께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2호기를 통해 방북길에 올랐다. 이번 특사단 방북은 지난 3월5일 1차 방북 이후, 6개월여만이다.

대북특사단은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꾸려졌다.

특별기가 마련된 서울공항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배웅 나왔다. 대북특사단은 공항내 의전실에서 차담회 형식을 겸한 배웅단의 인사를 끝으로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정 실장이 이끄는 대북특사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약 1시간 비행 끝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다.

특사단의 당일치기 방북 일정상 늦은 밤까지 평양에 체류하며 북측 지도자와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이후 귀환해 방북 결과를 언론에 브리핑할 계획이다.

대북특사단은 이번 방북에서 남북 정상회담 날짜와 의제를 확정 짓고,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한다. 또 연내 종전선언에 대한 양측의 의지를 재차 확인하면서도 비핵화와 관련해 북한의 진전된 메시지를 끌어내는 데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번 특사단은 문 대통령의 친서도 가져간다. 친서에는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국면을 남북관계 개선으로 타개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까지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여부는 미정 상태다. 때문에 이날 특사단이 평양에서 누구를 만날지도 관건이다. 이날 이뤄질 당일 협상에서의 북한의 메시지가 향후 한반도 정세를 가름하는 방향타가 될 전망이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