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메르스 밀접접촉자 21명 모두 음성…의심환자 11명도 음성”

등록 2018-09-14 16:00:05 | 수정 2018-09-14 16:44:44

질병관리본부 “국내 유입 대규모 확산 가능성 낮을 것으로 판단”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관련 중간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8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의 밀접접촉자 21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메르스가 대규모로 확산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질병관리본부는 14일 서울정부청사에서 메르스 대응 중간경과를 발표하며 “메르스 평균 잠복기(6일)인 13일 밀접접촉자 21명 전원을 대상으로 메르스 1차 검사를 실시해 모두 음성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검사는 격리 중인 밀접접촉자의 심리적 안정 도모와 철저한 모니터링의 일환으로 실시됐다”며 “잠복기 종료 이틀 전인 오는 20일 2차 검사 후, 음성 확인 시 22일 0시 격리를 해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검사를 받은 밀접접촉자는 항공기 승무원 4명, 기내 탑승객 8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검역관 1명, 입국심사관 1명, 리무진 택시기사 1명, 가족 1명, 휠체어 도움요원 1명이다.

질본은 메르스 확진환자와 접촉한 후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의심환자로 분류된 11명(밀접접촉자 1명, 일상접촉자 10명)에 대한 검사에서도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확산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접촉자 관리 상황 및 환자의 임상양상 등을 고려할 때 이번 메르스 국내 유입의 대규모 확산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최장 잠복기까지는 추가 환자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 접촉자 관리, 의료기관 감염관리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