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운전기사 무상 지원 의혹' 은수미 성남시장 기소 의견 송치

등록 2018-10-23 14:21:54 | 수정 2018-10-23 23:15:29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적용…사전 선거운동 혐의는 불기소 처분

은수미 성남시장이 6·13 지방선거에서 성남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5월 4일 국회 정론관을 찾아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을 정면 부인했다. (뉴스한국)
23일 성남 중원경찰서는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에게 운전기사를 무상 지원 받은 의혹에 휩싸인 은수미 성남시장을 불구속 상태에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은 시장이 2016년 6월부터 1년여 동안 성남지역 조폭 출신 사업가 이 모 씨로부터 운전기사와 차량 유지비 등을 지원받았다고 본다. 경찰은 올해 5월 3일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해 5개월여 만에 사건을 마무리했다.

은 시장은 경찰이 수사를 시작하자 즉각 정면 돌파에 나섰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성남시장 선거 후보로 출마했던 5월 4일 국회 정론관을 찾아 "검은 돈은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불법 정치 자금도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제가 그렇게 부끄러운 인생을 살지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운전기사를 제공받은 게 아니라 해당 운전기사가 자원봉사하는 줄 알았다는 설명이다.

은 시장은 "모략의 배후 세력이 누구인지 끝까지 찾아내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관계기관의 조사와 수사에도 성실히 협조해 당당하게 결백을 밝히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은 은 시장이 청와대 정책실 여성가족비서관으로 일하던 지난해 중순부터 올해 초까지 더불어민주당 성남 4개 지역구 행사에 세 차례 참석해 정치적 발언을 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는지 수사했지만 이는 불기소 의견으로 결론을 내렸다. 은 시장의 사회적 지위를 고려하면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했다고 볼 수 없다는 설명이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