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혜경궁 김씨 사건' 檢, 소환 11시간 만에 김혜경 씨 돌려보내

등록 2018-12-05 10:17:45 | 수정 2018-12-12 10:39:18

"트위터 계정 주 아냐" 조사 내내 혐의 모두 부인한 듯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4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이른바 '혜경궁 김씨' 사건과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는 모습. (뉴시스)
사회관계망서비스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의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를 불러 조사한 후 집으로 돌려보냈다. 김 씨는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고 전해진다.

김 씨는 4일 오후 9시 10분께 수원지방검찰청 청사에서 빠져나왔다. 같은 날 오전 10시 5분께 청사로 들어간 지 11시간 만이다. 중간에 점심 식사를 하러 법률대리인과 함께 1시간가량 청사 밖을 다녀온 점을 감안하면 약 10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조서를 열람 했다.

사건을 맡은 수원지검 공안부(김주필 부장검사)는 김 씨가 문제의 트위터 계정을 만들고 이 계정에 글을 올렸는지, 계정 주인을 명확히 밝힐 수 있는 휴대전화 단말기를 언제·어떻게 처분했는지 등을 추궁했다고 전해진다.

검찰은 올해 4월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뽑는 경선 과정에서 '혜경궁 김씨' 계정주가 전해철 당시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과 손을 잡았다는 등의 글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본다. 2016년 12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취업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문 대통령과 준용 씨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경찰은 사건을 검찰로 송치하며 김 씨가 혜경궁 김씨의 소유주라고 지목했다.

김 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혜경궁 김씨' 계정과 자신은 무관하다는 입장을 유지하며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고 알려졌다. 조사를 마치고 나오며 한 기자가 '혜경궁 김씨의 소유주가 아니냐'고 묻자 김 씨는 '네'라고 짧게 대답하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사건의 결정적 증거인 휴대전화 단말기를 찾기 위해 지난달 27일 이 지사와 김 씨의 성남시 분당구 자택과 이 지사의 경기도청 집무실을 압수수색했지만 아무 것도 찾지 못했다.

검찰은 김 씨를 다시 부르지는 않을 전망이다. 공소시효가 이달 13일로 약 일주일 남은 만큼 김 씨 조사 내용을 분석하고 법리 검토를 마쳐 기소 여부를 결정한다고 알려졌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